달리던 BMW 520D에 불이 났다?

data-news-bmw_5_series_all

 

5일 오후 1시 35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아파트 단지 앞 도로에서 월드컵경기장 방면으로 주행하던 연모(31)씨의 BMW 승용차 엔진룸에서 갑자기 불이 났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승용차 엔진룸이 완전히 불에 타 3천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사고가 난 차량은 2012년식 BMW520D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이 차종은 타이밍 벨트 관련 장치의 기능이 원활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올 9월 국토교통부가 리콜을 명령한 모델이다.
(중략)
http://www.huffingtonpost.kr/2015/11/05/story_n_8476880.html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