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대칭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대칭


The Opinion Pages

August 24, 2013, 9:38 am

On The Symmetry Between Microsoft And Apple

필자는 기술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발머의 사임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아내기 위해 바쁘다. 그리고 필자가 말하려는 것은 아마 다들 분명히 알아들을 것이다. 아무튼 필자는 이 주제에 대해 말할 가치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과거를 보면 예전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과 현재 애플의 전략에 상당한 대칭점이 있다는 사실을 말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이야기는 친숙하다. 80년대,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이 모두 운영체제를 팔았던 시절을 생각해 보자. 애플의 운영체제가 분명 더 나았지만, 애플은 시장의 성격을 오인했다. “우리 시스템이 더 나으니, 우리의 아름다운 머신에서만 돌아가게 만들고, 프리미엄 가격을 붙이겠다”였기 때문이다.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저렴한 머신을 만드는 모두들에게 시스템을 라이선스했고, 네트워크 외부성을 통해 지배적인 위치를 확립했다. 사람들이 윈도를 사용하는 이유는 다른 사람들이 윈도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더 많은 소프트웨어가 나와 있으며, 기술 전산 부서 또한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 등의 이유가 있겠다.

이러한 지배 구조는 지금껏 지속중이다. 필자는 지금 이 글을 윈도 7 노트북으로 작성중이며, 애플 노트북은 고려할 생각이 없다. 주된 이유는 필자의 생명을 여러 번 구해 준 Wilson School IT 지원부의 멋진 분들께서 애플 제품 지원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바일에서 애플이 일시적으로 주도하는 상황에서, 버스를 놓쳤다. 그렇다. “일시적(temporarily)”이라 했다. 애플 제품이 더 이상 품질에 있어서 현격한 우월성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아이폰은 써 본 적이 있지만 물 안에 빠뜨렸더니 살아남지 못 했었고 현재는 삼성을 쓰고 있으며 큰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 아이패드 2 기종도 한 대 갖고 있지만 사진 화질 때문에 샀다. 재킷 주머니에 들어갈 작은 태블릿도 한 대 있어야겠다 싶었는데, 아이패드 미니는 다른 안드로이드 경쟁품들보다 훨씬 더 낫지 않았다. 사실 필자의 목적에서는 오히려 아이패드 미니가 더 안 좋았다. (더 많은 내용은 뒤에 나온다.)

마이크로소프트와는 달리 현재 애플이 열등한 제품을 팔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애플이 팔고 있는 제품이 다른 경쟁품보다 낫다고 볼 수는 없으면서도 프리미엄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다시 말하지만 네트워크 외부성 때문이다. 앱이 많이 있다거나 해서 애플을 사용한다는 말도 들었다. (사실 필자는 앱을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애플의 전망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망과 비교해서 어떨까?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실상 믿을 수 없는 성공 사례라는 사실을 잊지 말도록 하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수 십년 간 PC 시장을 지배했고 현재도 사실상 지배하고 있다. 그저 시장이 바뀌고 있는 것 뿐이다. 애플의 지배는 마이크로소프트만큼 확보된 것이라 할 수 없다. 개별 소비자들의 충성도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 비교하자면, 마이크로소프트는 본질적으로 보다 보수적인 기업 IT 관리자들의 충성에 의존하고 있다.

아무튼, 재미나는 일이다. 애플에 대한 불만은 따로 있다.

애플에 대한 불만은 이러하다. 일반적으로 애플, 하면 스티브 잡스의 혼을 떠올린다. 잡스는 여러분에게 무엇이 좋은지 알고 있었고, 다르게 할 방법을 아예 남겨 놓지 않았다. 즉, 여러분이 이례적인(atypical) 사용자라면 단순하게 하려 하는 iOS에 맞서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좋은 예를 들겠다. 독자 여러분들 아시다시피, 필자는 유튜브에서 라이브 퍼포먼스 보기를 즐겨 하며, 초고속 인터넷에 접속하지 않았더라도 최고를 볼 수 있기 원한다. 그래서 MP4 형태로 PC에다가 다운로드 받는다. 이러기 위한 부가적인 것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태블릿에서 보고 싶다. iOS에서는 일단 아이튠스로 입수 시킨 다음 싱크를 해야 한다. 그렇게 큰 고통은 아니지만 그래도 짜증나는 별도의 단계를 거쳐야 한다. 그렇지만 정작 큰 문제는, 영상을 조직화 시키고 싶을 때이다 아이튠스에게 Arcade Fire의 퍼포먼스 중 필자가 좋아하는 것 10 개를 따로 조직화 시켜 놓으라고 어떻게 말할 수 있을까?

이제껏 발견한 유일한 방법은 퍼포먼스가 각각 존재하지도 않는 텔레비전 드라마인 양 위장 시키는 것 뿐이다. 즉, 가능하기는 하지만 멍청한 짓이다. 넥서스 7에서는 그냥 “아케이드 파이어” 폴더 안에 집어 넣으면 그만이다.

http://krugman.blogs.nytimes.com/201…gewanted=all#h[]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