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관된 스타일을 고집했던 스티브 잡스는 왜 검정 터틀렉을 고집했을까?

1980년 초반 일본 여행을 하던 잡스는 소니의 회장 모리타 아키오에게 소니 공장의 사람들은 왜 유니폼을 입고 일하는지 물었습니다. 그의 질의에 모리타 아키오 회장은 “전쟁으로 인해 옷이 없는 근로자에게 소니 같은 기업이 근로자에제 매일 입을 옷을 제공해줘야 했으며, 그것이 세월이 지나면서 유니폼은 그들만의 특징이 들어가며 발전을 했고 그 것이 회사와 근로자를 연결하는 수단이 되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스티브는 Apple에도 그런 유형의 유대가 필요했다고 회고 했다고 합니다.

소니는 그당시 유명한 디자이너인 이세이 미야키에게 유니폼을 제작 받고 있었다고합니다. 잡스 또한 미야키에게 전화를 했고 Apple에서 입을 유니폼을 제작해달라고 합니다. 셈플을 들고 임직원들과 나누려고 했지만 잡스의 마음처럼 그들은 달갑게 받아들지못했다고 회고 했다고 합니다.

그 후 잡스는 미야키와 친구가 되어 정기적으로 만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잡스는 미야키에게 일상 생활에서도 편하게 입을 수 있고 자신의 스타일도 확립할 수 있닌 검정색 터틀넥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고, 미야키는 잡스에게 검정색 터틀넥 수백벌을 만들어 주었고 합니다. 따라서 미케야는 잡스를 위해 터틀렉을 만들어 주게 된 셈이죠. 이 인터뷰 중 잡스는 월터 아이작에게 검정 터틀렉이 수북히 쌓여 있는 옷장을 보여주며 말했다고 합니다. “난 평생 입을 만큼 충분한 터틀렉을 갖고 있다” 라고 말이죠.. ㅜ

(스티브 잡스의 자서전에서 발췌.)

관련기사 😕9 to 5 Mac

Leave a Commen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