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UG

Korean Macintosh User Group

Posts in the pay category

in_stores_large_2x

애플페이의 뒷이야기

NYTimes


Banks Did It Apple’s Way in Payments by Mobile

By NATHANIEL POPPER SEPT. 11, 2014


Timothy D. Cook, Apple’s chief executive, unveiled Apple Pay at a news conference in California on Tuesday. Credit Jim Wilson/The New York Times

화요일, 한 재무 콘퍼런스의 무대에 선 JPMorgan Chase의 CFO, 매리안 레이크(Marianne Lake)는 애플의 새로운 지불 시스템에 회사가 포함돼 있다는 언급을 절대로 하지 말라는 명령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티모시 D. 쿡 애플 CEO가 같은 시간, 캘리포니아의 뉴스 컨퍼런스에서 드디어 애플페이를 언급했을 때, 뉴욕의 JP모건체이스의 뉴욕지사 대표가 레이크의 가방 안에서 초록빛 사과를 꺼내어 탁자 위에 올려 놓았다. 이제 애플페이 얘기를 해도 된다는 신호였다. 사과가 놓인 탁자를 보고 고개를 끄덕인 후, 레이크가 말을 꺼냈다.

"그래서 우리는 애플페이와 우리 고객들 또한 애플페이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매우 기뻐하고 있습니다."

애플페이를 선택한 시간까지 기밀로 남겨두기 위해 그런 조치까지 했던 이유가 있다. 은행 산업의 제일 근본적인 사업 분야를 전환할 잠재성을 가진 파트너십으로 이어진 준비와 투자를 알 만하다.

은행과 신용카드사에게 있어서 애플페이는 애플이 재무 세상에서 보다 중심적인 역할을 맡기 때문에 어느 정도 매출원을 잃을 수 있다. 하지만 은행과 카드사들이 기꺼이 참여하려는 것을 보면, 애플의 영향력과 함께 다른 사실도 알 수 있다. 금융업계가 새로운 재무 관련 벤처 기업들로부터 광범위한 위협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다. 벤처 기업들은 애플과 기존 금융 업계처럼 열성적이지 않은 곳들이 많다. 제임스 앤더슨(James Anderson) 마스터카드의 모바일 제품개발부 수석부사장은 지불망을 존중한다거나 명예롭게 여기지 않는 방식이 있다면서, 금융사들의 역할을 생태계 안에서 존중해 주는 프로그램에 투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애플페이의 즉시비용(immediate cost)은 은행이 부담할 듯 하다. 또한 은행은 보통 신용카드 거래로 받는 수수료보다 더 낮은 수수료를 애플에게 제공한다. 신용카드 거래 수수료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은행은 현재 현금이나 다른 지불 방법으로 이뤄지고 있는 거래를 새로운 종류로 바꿨을 때, 더 낮은 수수료를 받기 바라고 있기도 하다.

대형 신용카드사들은 애플과의 협력에서 비용을 별도로 부담할 필요가 없다. 그렇지만 이번주 애플페이가 장기적으로는 신용카드사와 은행이 업체들로부터 받는 수수료를 낮출 수 있음을 우려했다. 신용카드 수수료는 대부분 신용사기를 막기 위해 쓰이며, 애플의 지문인식이 쓰이면 그런 상황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신용카드사 네트워크를 한꺼번에 교체하려 드는 Merchant Customer Exchange로 알려진 대규모 소매업체들보다는 애플이 훨씬 매력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Merchant Customer Exchange를 구성하는 최대 지원사 두 곳인 월마트와 베스트바이가 목요일 회동을 갖고, 자기들은 애플페이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발표할 정도로 그들은 우려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비트코인과 같은 신흥 프로젝트는 현재의 금융 시스템을 우회하고 있다. 올해 초,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CEO는 투자자들에게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모두 "우리 밥을 자기들이 먹기 바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금융 업계는 그동안 다소 오래된 지불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었다. 타겟과 홈디포와 같은 소매점에서 고객 정보 침해가 대규모로 발생한 원인으로 지목 받았기 때문이다.

은행과 신용카드 회사들은 나름 기술 개선을 위해 상당한 자원을 투입했었다. 주요 카드사와 은행 모두, 한 번만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토큰을 사용하는 등, 고객이 개인정보를 전혀 넘기지 않더라도 지불할 수 있는 시스템을 작업해 왔었다.

애플페이가 바로 소위 토큰화(tokenization) 시스템을 사용하는 첫 번째 프로그램이 될 전망이다. 향후 지불 시스템에 있어서 은행과 신용카드사들은 애플페이에서도 여전히 중심으로 활동하리라 희망하고 있다. 비자에서 혁신 및 전략 파트너십 책임을 맡고 있는 짐 매커시(Jim McCarthy)는 세상에게 우리가 향하는 방향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투박한 디지털 경험에서 진짜 개선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이 프로젝트는 모두를 설득하지 않았다. 애플 기기로부터 지불 정보 신호를 무선으로 읽을 수 있는 하드웨어 설치를 상인들이 설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과거 구글 체크아웃과 같은 새로운 모바일 지갑은 널리 쓰이지 않았었다.

금융 업계는 2013년 1월, 애플이 대규모 신용카드사인 비자와 마스터카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와 함께 처음으로 구체적인 대화를 가졌을 때 애플페이 프로젝트를 시작했었다. 하지만 애플을 어떻게 참여 시키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모호한 대화는 이전에도 여러번 있었다.

시작 때부터 동 프로젝트는 최고 기밀이어서 한 관련자 말에 따르면 코드 네임을 짓기 위한 "미친(frenzy) 작명놀이"가 있었다고 한다. 카드사들은 코드명을 애플이라 짓고, 애플은 신용카드사 이름을 코드명으로 택했다. 단 비자카드는 다른 전자제품 회사 이름을 코드명으로 지었다고 한다. 참여하지 않은 직원들의 관심을 돌리기 위해서였다. 비자는 곧 해당 팀이 천 명을 들이게 된다.

2013년 여름, 애플은 프로젝트에 포함된 주요 은행 5 군데에 접촉한다. 그러면서 다른 어떤 은행에 접촉했는지는 알려주지 않았다.


Marianne Lake, chief financial officer of JPMorgan Chase.

미국에서 제일 대규모 카드발행사인 JP모건은 샌프란시스코에 창문이 없는 긴급상황실을 만들어서 제일 민감한 작업을 시켰다. 프로젝트 참여자는 300명이었으며 그중 100여명만 애플과의 파트너십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 프로젝트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최고 기밀이었다.

JP모건은 자사가 행사에 어떻게 참여했는지 밝힐 수 없는 상태로 뉴욕 본사 로비의 대형 화면에 애플이벤트를 생방송했다.

그런데 깊숙이 참여한 사람들조차 쿡이 이름을 무대 위에서 발설할 때까지는 실제 이름이 애플페이인지는 못 들어 봤었다. 먼저 은행들이 준비하기는 했지만 이름에 은행이 들어가지는 않았고, 애플페이를 사용하는 새로운 애플 장비들에 대해서도 은행들은 먼저 알지 못 했었다.

뉴욕 Purchase에 있는 마스터카드 본사의 마케팅 팀 25명도 마스터카드의 긴급상황실에 모여서 쿡이 화룡점정을 할 때 공개할 준비를 하는 중이었다.

쿡이 마침내 애플페이를 소개했을 때, 기조연설장 네 번째 줄에 앉아 있던 한 JP모건 직원은 뉴욕의 컨퍼런스에 있는 다른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그 이메일을 받은 다음에서야 사과를 탁자 위에 올려 놓았던 것이다. 레이크의 말이다.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A version of this article appears in print on 09/12/2014, on page B1 of the NewYork edition with the headline: Banks Did It Apple’s Way in Payments by Mobile.

http://dealbook.nytimes.com/2014/09/…r=yahoofinance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data_applenews_apple_pay_og

Apple이 전자 결제 서비스인 Apple Pay를 미국에서 10월 20일부터 서비스를 진행 할 것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500개의 새로운 은행과 제휴 해, 소매점 및 온라인 스토어 역시 추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서비스 시작과 함께 iOS 8.1도 함께 릴리즈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http://www.apple.com/iphone-6/apple-pay/

data_news_1413245770_applepay1 data_news_applepay3

Apple Retail Store 직원을 대상으로하여 Apple Pay 트레이닝이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현재까지는 미국에서만 사용할 수있게 Apple Pay는 설정에서 Passbook & Apple Pay 항목이 추가 된 신용 카드 등록, 주소 등록, 이메일, 전화 번호 등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신용 카드, 직불 카드, iSight 카메라로 촬영하고 인식시키는 것도 가능하며, 최대 8개까지 등록 할 수 있다고합니다. 또한, 은행계 신용 카드의 경우 App Store에있는 응용 프로그램도 연계를 가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http://9to5mac.com/2014/10/12/apple-pay-setup-detailed-retailers-begin-training-as-service-launches-at-apple-hq/

data_applenews_스크린샷_2014_09_11_오전_9.30.07

 

Apple이 개발자를위하여 전자 결제 시스템 Apple Pay의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Apple Pay는 iOS 8이 설치된 iPhone 4, iPhone 6 Plus에서 10월부터 서비스 제공(미국에서만)이 시작됩니다. 결제 플랫폼 API를 제공하는 결제 서비스 제공 업체 파트너로 Authorize.net, Chase Paymentech, CyberSource, First Data, TSYS, Stripe가 소개되고 있습니다.

https://developer.apple.com/apple-pay/

data_applenews_1410285833_Unknown data_applenews_스크린샷_2014_09_10_오전_5.13.56

Apple은 오늘 NFC와 Touch ID 그리고 와치를 사용한 전자 결제 시스템 Apple Pay를 발표하였습니다.

iSight 카메라로 신용 카드를 촬영하고 정보를 입력하여 바로 사용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직까지는 미국내에서만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있습니다.

iPhone 6와 iPhone 6 Plus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MasterCard, VISA 그리고 다수의 은행 카드도 사용 가능하다고 합니다. 새로운 결제 시스템은 83%의 신용 카드를 대응한다고 전합니다.

오프라인 스토어에서는 Apple Retail Store, 맥도날드, 디즈니, 서브웨이 등 많은 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온라인에서도 손쉽게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애플의 간부진 보상에 대한 투자자들의 투표


February 27, 2013 10:30 pm

Apple shareholders in protest vote on pay

By Tim Bradshaw in Cupertino and Dan McCrum in New York

매년 열리는 주주 총회에서 팀 쿡의 연봉 기본급이 지난해보다 51% 오르고 간부진에게 보통주를 주기로 한 후, 적어도 애플 주주의 1/3은 애플 간부진의 보상계획에 대해 거절했다.

수요일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열린 주주총회 전에 열린 투표에서 볼 때, 적격주식(eligible stock) 61%를 갖고 있는 투자자들은 권고투표(advisory vote)로 간부진 보상계획을 승인했다.

이들의 비중은 애플 주식의 81%를 구성하고 있으며, 간부진 보상계획에 대해 절대다수가 동의를 했다는 의미다. 비록 권고투표가 구속력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아직 공식 결과로 나오지 않은 실제 투표에도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저항 세력이 늘기 시작했다. 애플의 간부진 보상에 대한 주주발언권(say-on-pay) 제안을 지지하는 투표가 지난 해에는 83%였다.

주주총회 때 쿡은 애플의 최근 주식 실적이 “실망스러웠다”는 주주들에게 공감한다 말했다. 애플은 9월의 최고가 때보다 시가 1/3을 잃었다. 수요일 애플은 1%가 떨어진 $444.57로 마감했다. 그의 말이다.

“저도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애플 이사진과 경영진도 동의합니다. 단, 우리는 장기적인 것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언제나 비밀이지만 말이죠.”

그런데 이번에 처음으로, 쿡은 애플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뮤직 플레이어나 컴퓨터가 아닌 새로운 제품 라인에 들어갈 계획임을 시사했다. 그것이 어떤 것인지 쿡이 밝히지는 않았다.

“새로운 범주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최근 애플이 새로운 텔레비전 셋과 착용 가능한 “스마트 시계” 장비, 그리고 저렴하면서 화면이 대형화된 아이폰을 작업한다는 루머가 있었다. “최고로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대단한 것이 나올 겁니다.”

그는 구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일으키는 경쟁을 가리키며 “모래 속에 머리를 처박고 있지는 않습니다.”라 말했다. 무대에서 그는 대 여섯 가지의 질문을 받았고 자신의 아이패드 미니로 날라온 질문에 답하기도 했다.

올해 애플의 이윤 성장률이 크게 떨어지리라는 전망을 애플이 지난 달에 보고했을 때부터 혁신에 매달린 주주들도 있다. 그들이 간부진 보상 계획에 반대층을 형성하고 애플이 그 대신 주주들에게 주는 배당을 늘려야 한다는 논쟁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쿡은 수 년간 자신이 행사할 수 있는 대규모 원오프(one off) 주식을 2011년에 받은 이후, 9월 29일까지 자신의 연봉 패키지가 99% 축소된 417만 달러가 되리라 전망했었다. 그러나 그의 기본급은 51% 상승했으며 그는 봉급의 200%인 현금 보너스 280만 달러도 받았다. 애플의 운영 실적이 회사 목표치를 초월했기 때문이었다.

투자자들은 최고 간부진의 보상 계획을 쿡이 아닌 간부들이 정했다는 점도 지적한다. 애플의 CFO인 피터 오펜하이머(Peter Oppenheimer)와 법무고문인 브루스 시웰(Bruce Sewell), 기술 총책임자인 봅 맨스필드(Bob Mansfield), 운영 수석, 제프 윌리엄스(Jeff Williams) 모두 6천만 달러에 달하는 제한주를 보상으로 받았다.

애플은 주주 회의보다 앞서 제출한 연례보고서에서 간부진 보상이 “능력 있고 기업가 정신을 가졌으며 창의적인 간부급 인재를 더 많이 유치하고, 동기를 부여해 주기 위한” 의도라 말했다.

주로 개인 주주로 이뤄진 거대한 그룹 앞의 무대 위에 앉은 쿡은 검정 셔츠와 청바지를 입고서 애플의 성장률과 최근 실적을 방어했다. 그에 따르면 2012년 애플 매출이 480억 달러 늘어났으며,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델, HP, 아마존, 레노버, IBM, 노키아를 모두 합친 것 이상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새 애플 투자자들의 관심 대상이었던 주주 배당을 늘린다거나 현금을 돌려주겠다는 발표를 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그는 애플이 1,370억 달러의 현금 보유고를 가지고 어떻게 할지 “대단히 능동적인 논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쿡은 애플의 현금이 “심각한 주제”이되 Greenlight Capital의 활동가 주주가 벌인 소송은 지난주 데이비드 아인혼(David Einhorn)에게 유리한 판결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바보같은, 부차적인 일”에 불과하다 거듭, 평했다.

뉴욕 법원은 Greenlight이 애플에게 기업 지배관계 변화 투표를 하게 만들도록 명령할 수 있게 판결하였다. 캘리포니아 연금공단(Calpers) 주주대표에 따르면 다른 주주들도 이 판결을 널리 지지하고 있다.

연금공단에서 기업 소유구조를 맡고 있는 심슨(Anne Simpson)은 애플이 제안했던 변화를 침착하게 수행해야 하며 일개 주주와의 일방적인(side) 대화로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될 수 있는 한 빠르게 조치를 다시 소개하겠다 답했다.

연례 총회가 열리기 전, 주주들은 애플의 간부진 급여 정책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F&C에서 기업 소유구조를 맡고 있는 칭(Alexis Cheang)은 F&C가 반대표를 던지려 했었다고 말했다. “실적 조건이나 장기적인 귀속 요건, 주식 보유 조건과 연결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2012년에 상당량의 자산이 간부들에게 돌아갔습니다.”

애플의 주식 수여는 대단히 장기로 구성돼 있다. (쿡의 경우 10년 만기로 받았다.) 하지만 간부들이 회사에 있는 한, 회사 실적과는 관계 없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구조다. 칭에 따르면 F&C는 재정 실적에 따라 보너스 형태는 물론 “회사 제품을 책임성 있게 제조할” 요소가 있는 경우에 주기를 바랬다.

애플은 보고서에서 관대한 주식 수여가 간부팀의 성격을 반영해 준다고 말한다. 기반이 되는 원칙은 두 가지이다. “간부팀에 남아 있기 위해 개인적인 실적을 최고로 보여 주기”와 “특별한 목표에 집중하기보다는” 애플의 전체적인 성공에 기여하기이다.

올해는 금융 위기 이후 여러가지 개혁의 일부로서 미국 기업에서 권고적인 “주주발언권(say-on-pay)”을 투자가들에게 수여한 세 번째 해이다. 이 권고 투표를 통해 투자자들은 기업에 대한, 혹은 주가 실적에 대한 불만을 토로할 수 있게 됐다.

Apple shareholders in protest vote on pay – FT.com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