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UG

Korean Macintosh User Group

Posts in the OSX category

어째서 스노레퍼드는 인기가 높을까?

Pourquoi Snow Leopard est-il si populaire ?
Nicolas Furno | 23 février 2016

맥오에스텐 10.6이 올해 7번째 생일을 맞이하지만, 이 버전의 맥오에스텐은 지금도 상당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여러분이 좋아한 시스템을 고르라고 하면 스노레퍼드가 압도적이다. 거의 절반이 이상이 스노레퍼드를 선택했다! 그렇다면 오에스텐 10.12에서 뭘 원하는지 물어보면 답변은 이렇다. 스노 엘캐피탠을 달라…!!

 

macgpic-1455888308-6545987172335-sc-jpt

스노레퍼드의 무엇이 그렇게 애플 사용자들의 기억 속에 좋게 자리 잡고 있을까?

 

 

수정 외에는 신기능 없음

타이거라 불리는 맥오에스텐 10.4에서 애플은 150가지 신기능을 추가 시켰고, 레퍼드(10.5)에서는 업데이트를 통해  300가지의 신기능이 추가되었다고 말했다. 매번 대단한 신기능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소소한 신기능이나 숨어 있지만 중요한 변화도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은 업데이트를 한 번 할 때마다 여러가지 기능을 덧붙였는데, 10.6은 전혀 그렇지 않았었다.

스노레퍼드를 소개하는 기조연설 당시, 베르트랑 세를레(맥오에스텐을 맡고 있는 수석 부사장이었다)는 전혀 신기능이 없는 메이저 업데이트임을 자랑스럽게 발표했었다. 스노레퍼드의 목표는 기존 기능을 개선하고 플랫폼의 미래를 위한 올바른 기반을 구축하기 위함이었다.

 

macgpic-1455630544-90071681633894-sc-jpt

기조연설의 프리젠테이션에서 레퍼드에는 300가지의 신기능이 있었지만 스노레퍼드에는 전혀 없다고 나왔다.

 

사실 레퍼드가 그만큼 부족한 면이 많았다고 말해야 할 것이다. 레퍼드는 메이저 업데이트로서, 근본적으로 새로운 기능 추가가 많았다. 미리보기, 타임머신, 가상 데스크톱은 물론, 3D 독, 브러시드 메탈과 반투명 메뉴의 포기도 있었는데, 그 외에도 인텔 프로세서와 PowerPC 지원을 같이 해야 했고, Core Animation도 통합시켜야 했다.

이 많은 기능을 한꺼번에 추가했기 때문에 버그가 필연적이었으며, 그에 따라 레퍼드의 명성은 매우 안 좋았다. 레퍼드는 너무 느리고 불안정했으며, 애플도 스노레퍼드를 출하할 때 어느정도 인정했었다. 다만 스노레퍼드도 Exchange 계정 지원이나 새로운 QuickTime X 플레이어 등 새로운 기능이 없지는 않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일 큰 신기능은 개발자들에게만 알려졌다. 사용자는 전혀 몰랐다. 스노레퍼드 시스템은 완전한 64비트로서, Grand Central Dispatch (GCD)가 프로세서 코어를 모두 사용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간단하게 해줬고, OpenCL로 복잡한 연산에 그래픽카드를 사용할 수 있었다. 개발자들이 소프트웨어의 현재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기능들이었다.

 

macgpic-1455635948-95475705259065-sc-jpt

세계에서 제일 진보적인 운영체제. 마침내 조정되다.

 

 

아이폰 개발이라는 변명

스노레퍼드는 더 나은 성능과 안정성을 약속했지만, 한편으로는 스노레퍼드의 출시 시기가 좀 복잡한 측면도 있었다. 겉으로는 바뀐 점이 없어 보였지만 그 기반은 크게 재작성됐기 때문이다. GCD와 OpenCL을 활용하기 위해 10.5와 10.6 사이에서 재작성되어야 할 소프트웨어들도 있었다. 당시 시점에서 한 운영체제 기반으로의 개발 작업은 새로운 버그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는 일이었다.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났다. 스노레퍼드의 첫 번째 버전인 맥오에스텐 10.6.0은 개발자만이 아니라 사용자들에게도 몇 가지 문제를 일으켰다. 사례를 들자면, Mail에서 Exchange 계정 지원이 잘 이뤄지지 않았던 점이 있었다. 메시지가 이중으로 나온다거나, 싱크 문제가 있었다. 그 외에도 사운드 문제나 메모리 소비 문제, 미리보기 문제 등 모든 측면에서 어느 정도 버그가 있었다…

 

macgpic-1455636001-95529369504720-sc-jpt

스노레퍼드와 레퍼드 서버 설치 DVD

 

하지만 스노레퍼드가 특별히 나쁘지는 않았고, 분명 이전 버전보다는 확실히 좋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그를 다 잡았다는 약속은 분명 지켜지지 않았고, 애플 또한 스노레퍼드를 바로 잡는 데에 시간을 더 투입해야 했다. 그래도 당시 아이폰 개발에 거의 모든 인력이 투입됐던 시기, 기본적으로 대규모 신기능이 없는 업데이트 약속은 애플에게 잘 들어 맞았었다.

애플이 오리지널 아이폰 개발에 거의 모든 힘과 인력을 투입했기 때문에 사실 레퍼드도 출시가 늦어졌었다. 아이폰이 성공을 거둔 다음에도, 애플은 아직 iOS라는 이름으로 불려지기 이전,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아이폰용 운영체제 개발에 수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했었다. 2008년에 나온 앱스토어, 2009년 아이폰 OS 3에 등장한 수많은 신기능(복사/붙이기, MMS 등) 모바일에서 할 일이 매우 많았다.

사실 지금도 여러가지 요건에 비추어 보면 애플은 인력이 부족하지만, 2000년대에는 그 정도가 더 심했었다. iOS 개발 및 수준을 끌어 올리는 노력을 위해 애플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했고, 그 결과 구조적으로 맥에 대한 홀대가 나올 수 밖에 없었다. 2010년 오에스텐 라이언이 나올 때의 타이틀이 “Back to the Mac“이었던 이유가 다 있었다는 의미다. 오에스텐 플랫폼은 역사적으로 2007년 이후 첫 아이폰이 나올 때까지 버려진 상태의 느낌이었다.

 

macgpic-1455639232-98760346660668-sc-jpt

오에스텐 10.7 프리젠테이션 중의 스티브 잡스

 

그 시기에 나온 스노레퍼드도 분명 문제가 있었지만, 무엇보다 더 나은 안정성을 위한 업데이트라는 점은, 아예 새소식이 없다는 사실을 정당화하는 마케팅으로 사용됐다. 사실 애플이 만약 오에스텐에 개발 인력을 더 투입할 수 있었다면 신기능을 몇 가지 더 붙일 수 있었으리라고 본다. 하지만 그런 정도로는 마케팅에 부족하다. 차라리 새로운 엔진 밖에 없다는 점이 더 어필하기 쉽다.

 

 

어째서 스노레퍼드는 인기가 높을까 ?

출시 초에는 버그로 시달린다는 점에 있어서 스노레퍼드도 이전 버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그 사실을 어떻게 다들 잊을 수 있었을까? 기억은 언제나 왜곡되고 오에스텐 사용자들도 예외가 아님을 지적할 수 있겠다.

대부분이 그렇지는 않지만 애플 사용자 들에게는 지난 과거에 대해 사소한 오류는 곧잘 잊고, 장점을 더 기억하는 습관이 있다. 사례를 하나 들어 보면, 요세미티의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상당한 악평과 함께 구설수에 올랐었다. 특히 시스템 곳곳에 보이는 투명도 때문에 그랬지만, 애플에게 있어서는 새로운 논쟁이 아니었다. 이미 레퍼드의 메뉴바도 투명성을 갖고 있었으며, 심지어 초기 베타에서는 완전히 투명했었다.

 

macgpic-1455718386-130851586020430-sc-jpt

맥오에스텐 10.5 베타 버전에서 애플은 투명한 메뉴바를 실험했었고, 개발자들에게는 글자도 못 읽을 버전(왼쪽)을 먼저 제공한 다음 되돌아왔었다(오른쪽). (출처)

 

애플의 모든 결정에 면죄부를 주려함은 아니며, 분명 초기의 스노레퍼드는 매우 신뢰성 있고 안정적 이었지만 스노레퍼드 역시 몇번의 업데이트 이후 더 좋아 졌었다.

또한 2000년대와 오늘날의 큰 차이점도 한 가지 있다. 지금의 컴퓨터는 훨씬 더 빠르게 업데이트 한다는 점이다. 애플에서 운영체제를 담당하고 있는 크레이그 페더리기(Craig Federighi)는 초기의 맥오에스텐 10.6이 거의 설치 안 됐었다고 밝혔다.

스노레퍼드 출시했을 때를 기억합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10.6.0을 설치했을까요? 거의 안 했어요! 당시 업데이트 주기는 새로운 맥에 거의 맞춰져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곧바로 업데이트 안 해요. 10.6.5 정도는 기다렸죠…!”
가격도 있었다. 스노레퍼드는 30 유로였는데, 이전 버전은 100 유로에 달했었지만 스노레퍼드를 설치하려면 일단 레퍼드를 먼저 사서 설치해 놓았어야 했다. 당시는 다운로드 설치가 아니었고 DVD 박스를 주문했었다. 따라서 새로운 운영체제 채택 빈도가 낮았던 점은 놀랄 일이 아니었다. 얼리어답터들이야 곧바로 업데이트했지만 절대 다수는 기다렸으며, 보통은 새로운 맥을 구입할 때가 업데이트 시기였다. 새로운 시스템은 최신 시스템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slider

스노레퍼드는 DVD로, 나중에는 USB 디스크로 제공됐다.

 

업데이트 비율이 느렸기 때문에, 사실 스노레퍼드 사용자들 절대 다수는 초기 버전에 있던 버그를 경험하지 못 한 상태였다. 업데이트가 무료가 된 이후, 그리고 맥 앱스토어를 통한 업데이트가 가능해진 다음에서야 시스템 업데이트를 곧바로 하는 사용자들이 많아졌다. 현재는 사실 퍼블릭 베타 제공마저 인기가 높으며(엘 캐피탄의 경우 사용자의 10%), 베타버전은 미리 버그를 제거하는 목적으로 배포된다. 하지만 최종 버전에서도 버그가 남아 있는 경우가 있다. 매버릭스에서는 Gmail 문제가, 요세미티에서는 discoveryd의 문제가 있었다.

 

 

애플이 만약 업데이트 주기를 더 여유있게 잡는다면 ?

평균적인 사용자들에게 필요도 없고 사용도 안 하는 기능을 끝 없이 붙이는 이런 빠른 업데이트 좀 멈추라는 것이다.
위의 반응이 좀 극단적이랄 수 있겠지만, 일반적인 반응을 드러낸 것이기도 하다. 스노레퍼드에서 신기능이 전혀 없다고 했던, 어쩔 수 없는 이유가 있기는 하지만, 결국 스노레퍼드 만큼의 안정성을 바라는 사용자들이 있다는 점은 사실이다. 이들은 오늘날에도 같은 요구를 하고 있다.

오에스텐은 1년 기준으로 개발되고 있다. 매년 가을 새로운 메이저 업데이트가 나오며, 보통은 신기능도 몇 가지 갖고 있다. 라이언 때부터 이런 주기가 갖춰졌으며, 올해에도 완전히 새로운 버전이 나올 것이다. 어떻게 보면 애플이 모든 것을 주저 없이 매년 바꾸면서, 좀 미치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전진하고 있다는 점은 인정해야 한다. 아마 라이언에서 iOS와 유사한 달력과 주소록을, 마운틴라이언에서 메시지로 바뀐 iChat을 기억들 하실 것이다.

 

macgpic-1455721344-133809530883082-sc-jpt

애플은 맥과 아이패드의 완벽한 짝궁으로 라이언을 소개했었다. 돌이켜 보면 좋은 생각은 아니었다…!

 

솔직히 애플은 iOS를 Mac에 너무 많이 들여 왔었고, 특정 사용자들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하려고 너무 빨리 움직였다. 아마 스노레퍼드가 지금도 사랑받는 운영체제로 남아 있는 이유 중 하나일 것이다. 매년 나오는 주기가 되기 전의 마지막 운영체제가 스노레퍼드였다. 게다가 iOS가 나오기 이전, 오에스텐에 영향을 끼치기 이전에 나온 마지막 운영체제가 스노레퍼드이기도 하다.

매년 주기가 너무 빠른 경우가 있다. 주로 기업의 경우이다. (참조 : OS X : Apple va-t-elle trop vite pour les entreprises ?) 아마 애플은 리눅스 배포본의 “장기(長期) 지원(LTS)”의 아이디어로부터 배워야 할지도 모른다. Ubuntu의 경우, 15.10을 선택하든가, 14.04 LTS를 선택하든가의 선택을 할 수 있다. 14.04는 2014년 4월에 출시됐으며, 2019년까지 지원되지만, 10.10은 지난해 가을부터 나왔었다. 다만 4월에 업데이트로 대체될 것이다.

애플도 마찬가지의 접근을 택할 수 있을까? 매년 업데이트를 원하면 매년 업데이트를, 상당 기간 서비스 받기를 원하면 그런 버전을 제공하는 식이다. 어쩌면 애플은 필요한 보안 업데이트만 몇 년 동안 계속 해줄 수 있을 것이다. 그정도라면 너무 잦은 변화를 좋아하지 않는 기업과 소비자들을 만족시켜줄 수 있다.

애플에게는 뭔가 새로운 접근이 될 수 있겠지만, 무엇보다 애플은 최근 자신이 변할 수 있음을 증명했었다. 중요한 업데이트가 필요한 지금도 상황이 그리 다르지 않다. 스노레퍼드는 레퍼드를 개선시켰고, 마운틴라이언은 라이언을 개선시켰으며, 엘캐피탠은 요세미티를 한층 더 개선시켰다. 지금의 상황을 유지한 채, 제일 신뢰성 있는 시스템을 적어도 1년 더 유지하여, 신기능을 테스트해보고 싶은 사용자들에게도 기회를 주면 된다.

혹시 이미 일어나고 있는 일이 아닌가? 비록 애플이 맥을 최신 운영체제로 업데이트하라고 강력하게 권하기는 하지만, 업데이트는 강제 사항이 아니며 새로운 버전이 나올 때까지 수개월 기다리는 것도 가능하다. 현재 버전의 요세미티는 가령 매우 안정적이며, LTS 버전으로 삼을 만하다. 안정성과 신뢰성을 바란다면 6개월에서 1년을 기다리면 가벼운 업데이트로 안정성과 신뢰성을 얻을 수 있다. 게다가 애플은 지금도 요세미티와 매버릭스의 보안 업데이트를 계속 제공중이다. 애플이 뭔가 더 해야 할까?

 

macgpic-1455889705-7943516162580-sc-jpt

애플은 새로운 운영체제가 나올 때 맥 앱스토어에 패키지를 등록한다. 하지만 나오자마자 사용자가 이를 설치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원치 않을 경우  클릭 몇 번으로 업데이트를 가릴 수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를 보자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 10의 최신 버전을 언제나 강요하고 있으며, 업데이트가 충분한 기간을 갖고 이뤄지지 않는다. 단, 포드캐스트에 초대된 애플의 수석 부사장들은 올해 내내 업데이트가 몇 번 더 있을 것이며, 사용자들을 위한 수정사항이 추가되리라는 힌트를 줬었다.

번역 : 위민복

http://www.macg.co/os-x/2016/02/pourquoi-snow-leopard-est-il-si-populaire-93055

osx_macos

제한크기 초과로 축소된 이미지 입니다. 클릭하면 새 창에서 이미지가 열립니다.
OS X을 macOS로 표시

Apple이 iTunes Connect와 도움말 페이지에서 OS X를 macOS로 변경해서 표시 했다고 합니다. Apple은 환경에 관한 FAQ 페이지와 Apple의 OS X 10.11.4의 Interface Builder 문서에도 “macOS”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어, iOS, watchOS, tvOS에 맞춰 ‘OS X’의 명칭을 변경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있습니다.

https://itunespartner.apple.com/en/apps/faq/In-App%20Purchases_Auto-Renewable%20Subscriptions
Latest hint at ‘macOS’ rebranding of OS X appears in new App Store guidelines

myna_for_google_translate

추천무료앱 Myna for Google Translate

일정 기간 한정으로 무료로 다운로드 가능한 OS X용 어플리케이션 입니다.
기본 기능은 구글 웹사이트의 번역기와 같은 기능을하며, 설치시 상단 메뉴바에서 바로 접속 가능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https://itunes.apple.com/kr/app/myna-for-google-translate/id1100290134?mt=12

onyx

 

OS X 최적화 프로그램, Onyx 3.1.6 무료 배포

Titanium Software에서 OS X El Capitan를 지원하는 시스템 유지 관리와 캐쉬 삭제 등의 최적화 프로그램 Onyx 3.1.6 를 배포하고 있습니다.

OnyX에 대하여
OnyX는 시동 디스크를 검증하고, 시스템 파일 구조를 검사하며 또한, 여러가지 유지보수 및 불필요한 파일의 삭제와 더불어 파인더, 독, Safari, 미션 컨트롤, 그리고 몇몇 애플 어플리케이션의 매개변수를 수정할수 있습니다.

또한, 문제가 있는 폴더 및 파일을 제거할수 있으며, 여러 인덱스와 데이터베이스를 재구축 할수 있는 등 다재다능한 어플리케이션입니다.

http://www.titanium.free.fr/index.html

data-news-ios10visitstomacrumors data-news-sitevisitsosx1012

Apple이 iOS 10과 OS X 10.12의 테스트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MacRumors의 웹사이트 액세스 분석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iOS 10와 OS X 10.12가 설치된 장치의 액세스가 증가하고 있으며, 많게는 하루에 100대 이상이 접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하고있습니다.

http://www.macrumors.com/2016/02/29/ios-10-os-x-10-12-work-ramping-up/

http://kmug.co.kr/board/zboard.php?id=news&no=20373&scode=kb

data-applenews_9.09.47

 

Apple은 OS X El Capitan 10.11.4 Beta 2와 iOS 9.3 Beta 2 퍼블릭 베타 버전을 공개하였습니다.

OS X 10.11.4는 메시지에서 Live Photos 지원 및 메모의 암호 보호 기능이 추가되었으며, iOS 9.3에는 일몰부터 아침까지 잠에 영향을주는 블루 라이트를 자동으로 줄이기 Night Shift등의 기능이 추가되어 있습니다.

https://beta.apple.com/sp/ko/betaprogram/

http://kmug.co.kr/board/zboard.php?id=applenews&no=6294&scode=kb

data-applenews_9.05.35

 

Apple은 Mac App Store Update for OS X Snow Leopard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 업데이트는 OS X Snow Leopard의 Mac App Store의 향후 호환성을 설정합니다.

https://support.apple.com/kb/DL1860?locale=ko_KRw

 

http://kmug.co.kr/board/zboard.php?id=applenews&no=6293&scode=kb

data-applenews_10.29.28

Apple은 OS X El Capitan v10.11.4 beta 2 (빌드 15E33e)를 개발자에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OS X 10.11.4는 메시지에서 Live Photos 지원 및 메모의 암호 보호 기능이 추가되어 있고, 업데이트 초점 영역은 iBooks 메시지, 메모, 사진이 있습니다.

더불어 OS X 10.11.4 beta위한 OS X Server v5.1 beta 2 (빌드 15S5065c)도 개발자에게 공개하고 있습니다.

https://developer.apple.com/osx/download/

 

http://kmug.co.kr/board/zboard.php?id=applenews&no=6288&scode=kb

data-applenews2015_12_09_10.00.34

 

OS El Capitan 10.11.2 업데이트는 Mac의 안정성, 호환성, 및 보안을 향상하며 모든 사용자에게 권장됩니다.

이 업데이트는 다음 개선사항을 포함합니다.
– Wi-Fi 신뢰성 향상
– Handoff 및 AirDrop의 신뢰성 향상
– Bluetooth 기기의 연결이 끊어질 수 있는 문제 수정
– Mail App에서 오프라인 Exchange 게정의 메시지를 삭제할 수 없는 문제 수정
– USB 케이블을 사용하여 iPhone의 사진을 Mac으로 가져올 수 없는 문제 수정
– Live Photos의 iCloud 사진 공유 기능 향상

 

http://kmug.co.kr/board/zboard.php?id=applenews&no=6230&scode=kb

data-news-스크린샷_2015_11_06_오전_9.29.29

 

Apple은 OS X 10.11.2 Public Beta 2 업데이트를 개발자들에게 공개하고있습니다.

OS X El Capitan 10.11.2 Public Beta 2의 중요 업데이트 사항은 그래픽, 이메일, Wi-Fi, 달력, USB, 메모, 사진, Spotlight가 되고 있습니다.

https://developer.apple.com/osx/download/

 

http://kmug.co.kr/board/zboard.php?id=news&no=20219&scode=kb

data-applenews-스크린샷_2015_11_04_오전_10.54.59

 

Apple은 OS X 10.11.2 beta 2 (빌드 15C31f) 업데이트를 개발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업데이트는 beta 1과 마찬가지로 그래픽, 이메일, Wi-Fi, 달력, USB, 메모, 사진, Spotlight가 개선되고 있습니다.

https://developer.apple.com/osx/download/

 

http://kmug.co.kr/board/zboard.php?id=applenews&no=6180&scode=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