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UG

Korean Macintosh User Group

Posts in the 태블릿 category

1980년대 초, 애플 컴퓨터 및 태블릿 디자인


hartmut esslinger’s early apple computer and tablet designs

첫 번째 이미지
하트무트 에슬링거(hartmut esslinger)의 초기 애플 컴퓨터와 태블릿 디자인, ‘애플 맥폰(apple macphone)’ 이미지, 하트무트 에슬링거 제공 
 
Frog design의 창업자인 독일 디자이너 하트무트 에슬링거의 새로운 책, design forward은 ‘전략적 디자인’과 함께 특히나 제일 성공한 미국 기업인 애플의 혁신적인 진보가 소비자 시장의 창조적인 변화를 어떻게 일으키는지를 다루고 있다.

2012 홍콩에서 열린 디자인 위크(BODW) 기간 동안 바우하우스로부터 독일 디자인 클래식에 이르기까지 ‘독일 디자인 표준’ 전시회 개장 행사 때 그의 책이 첫 선을 보였다. 동 전시회는 홍콩 디자인관(HKDI)과 독일 에센에 있는 디자인 박물관, 뮌헨에 있는 국제 디자인 박물관인 Neue Sammlung의 공동 주관이다.

본지는 홍콩에서 기조연설이 있기 직전 에슬링거를 만나 그의 책을 한 권 받았다. 그는 우리를 애플의 전략계획 및 스티븐 잡스와의 개인적인 우정을 소개해줬다. 이 기사에서 본지는 80년대 초, 이미지 문서의 프로토타입과 개념, 노트북, 태블릿 등 에슬링거 디자인을 되돌아본다.  


apple snow white 3 ‘macphone’, 1984

“애플 디자인이 컴퓨터 업계 최고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도 최고가 되기를 바랍니다.” – 스티브 잡스

1982년, 애플은 창립 6년째였으며 창업자이자 사장이었던 스티브 잡스는 28세였다.

훌륭한 디자인에 대해 집착하면서 직관적이었던 스티브는 애플 IIe를 제외하고는 애플이 위기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 외 애플 제품은 IBM PC 제품들에 비해 뒤떨어지고 있었고, 특히 애플 III와 뒤이어 나올 리사 등 모두 못생겼었다.

이전의 애플 CEO였던 마이클 스코트(michael scott)는 모니터와 메모리 드라이브를 포함, 각 제품라인마다 별다른 사내 조직을 창설했었다. 각 조직별로 디자인 책임자를 별도로 가졌고, 원하는 식으로 제품을 만들었기 때문에 애플 제품에는 각자의 공통 디자인 언어, 혹은 전체적인 통합이 거의 없었다. 본질적으로 나쁜 디자인은 애플 기업이 병환에 걸린 이유이자 증상이었다. 스티브는 애플 브랜드와 제품라인을 혁명화시키고 회사의 미래 궤도를 바꾸며 가전제품과 통신 기술에 대한 생각과 사용을 재편성할 정도의 전략적인 디자인 프로젝트를 낳으려면 서로 분리된 기존의 방식을 끝내야 한다고 봤다.


apple snow white 1 ‘tablet mac’, 1982

이 프로젝트를 위한 아이디어는 제록스와 함께 일하던 디자인 사무소인 Richardson Smith의 작품들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그들은 제록스의 여러 부서와 협력하여 고위의 단일한 ‘디자인 언어’를 만들어서 제록스가 전체 조직에 동 디자인 언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했었다. 공동의 디자인 언어를 만들기 위해 애플 II의 디자이너이자 매킨토시 부의 디자인 책임자였던 제리 마녹(Jerry Manock)과 애플 II 부의 책임자인 로브 제멜(Rob Gemmell)은 애플 본부로 세계적으로 저명한 디자이너들을 초대하여 인터뷰를 벌였다. 그 결과 후보가 둘 나타났다.

애플은 최종 승자를 선택하여 그의 디자인을 새로운 디자인 언어의 기본 뼈대로 사용할 계획이었지만, 당시로서는 애플의 계획을 아무도 몰랐다. 하지만 당시 우리는 디자인-기반의 전략과 돈보다 혁신을 추구하는 애플의 방식이 애플을 전세계적인 성공으로 이끄는 과정에 속해 있었다.

(글은 design forward에서 인용)


apple snow white 1 ‘sony style’, 1982

(…) 스티브 외 여타 간부들과 많은 대화 끝에 우리는 세 가지의 컨셉을 하기로 결정내렸다.

컨셉 1

컨셉 1은 ‘소니가 컴퓨터를 만든다면?’이었다. 소니와 분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나는 이 아이디어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스티브는 소니의 단순하고 멋진 디자인 언어가 좋은 벤치마크가 될 수 있을 것이며, 소니야말로 하이테크 가전제품을 더 똑똑하고 더 작게, 더 휴대하기 편하게 만드는 모범이라 주장했다.

(글은 design forward에서 인용)


apple snow white 2 ‘americana’, 1982

컨셉 2

컨셉 2는 ‘아메리카나’로 표현돼 있다. 하이테크 디자인과 전통적인 미국 디자인을 표현한 컨셉이기 때문이다. 특히 레이먼드 로위(Raymond Loewy)의 깔끔한 Studebaker와 그 외 자동차 회사용 디자인, 그리고 엘렉트롤룩스의 가전제품, Gestetner의 사무용 제품, (자연스럽게도) 코카콜라 병에서 영감을 받았다.

(글은 design forward에서 인용)


apple ‘baby mac’, 1985

컨셉 3

컨셉 3은 내 멋대로 만든 개념이었다. 될 수 있는 한 급진적이면서 도전하기 제일 어렵게 만든 개념으로서, 컨셉 1과 컨셉 2가 증빙된 표현에 기초하고 있으니 컨셉 3은 수수께끼의 종착지로 향한 나의 여행 티켓이었다. 컨셉 3이 승자가 될 것이었다. (…)

(글은 design forward에서 인용)


apple ‘baby mac’, 1985


Apple IIc, 1983


Apple snow white ‘Macintosh studies’, 1982


Apple snow white ‘Macintosh studies’, 1982


Apple snow white 1 ‘Lisa workstation’, 1982


Apple snow white 2 ‘Macbook’, 1982


Apple snow white 2 ‘flat screen workstation’


Hartmut Esslinger

Hartmut Esslinger (1944)

1970년대 중반에 그는 처음 소니 트리니트론과 웨가 제품 작업을 소니와 함께 했었다. 1980년대 초, 그는 애플과 작업을 같이 하기 시작했고, 그 시기 동안 애플의 공통 디자인 전략은 애플을 ‘실리콘밸리의 초기기업’에서 세계적인 브랜드로 탈바꿈시켜 놓았다. 그는 ‘snow white’ 디자인 언어를 창설했으며, 이 언어는 전설적인 애플 IIc와 매킨토시 컴퓨터에 구현됐으며, 1984년부터 1990년 사이의 애플 디자인을 지배했다. 스티브 잡스가 떠난 이후로, 에슬링거는 애플과의 계약을 파기하고 넥스트로 잡스를 따라 나섰다.

다른 주요 고객으로는 루프트한자의 디자인 및 브랜드 전략, SAP의 기업 정체성 및 소프트웨어 사용자 인터페이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브랜딩과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지멘스, NEC, 올림푸스, HP, 모토로라 및 제너럴 일렉트릭이 있다.

1990년 12월, 에슬링거는 1934년 당시 레이먼드 로위 이래 유일하게 존경받는 생존 디자이너로서 비지니스위크 표지기사를 장식했다.

에슬링거는 독일 칼수루에(Karlsruhe)에 있는 Hochschule fuer Gestaltung의 창립 교수이고 2006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Universität für angewandte Kunst Wien의 집중적 산업디자인학 교수로 일하고 있다. 현재 에슬링거는 중국 상해에 있는 고등교육기관인 북경덕도교육기구(DTMA, 北京德稻教育机构)의 전략디자인 마스터이다.

hartmut esslinger's early apple computer and tablet designs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data_rumor_OB_YG600_apple0_G_20130722002727

 

WSJ에 따르면, Apple은 4인치 이상의 스마트 폰용 스크린 시제품 외에도 13인치 미만의 신형 태블릿 용 스크린 디자인을 요청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127887323829104578620870597408176.html

data_rumor_design

 

DIGITIMES은 대만의 공급망 메이커의 이야기에 따라, 2분기 Pad mini의 출하 대수는 전분기보다 약 300만대 침체될 전망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1분기 출하 대수 1,300 ~ 1,500만대에서 2분기 1,000  ~ 1,200 만대로 하향 조정 될 것이며, 이유인 즉, 타사의 7 ~ 8인치 태블릿과의 경쟁이 주요 원인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http://www.digitimes.com/news/a20130419PD211.htmlhttp://www.digitimes.com/news/a20130419PD211.html

진정한 하드웨어 기업이 되려 하는 마이크로소프트

GEAR & GADGETS / PRODUCT NEWS & REVIEWS

How Microsoft transformed Studio B into a real hardware company

Surface is the first step towards becoming a “devices-and-services” company.

by Peter Bright – Oct 17 2012, 10:50am KSTThe iPhone has evolved—and altered the course of the smartphone industry.


Inside Studio B

스튜디오 B는 지난 3년간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태블릿을 거의 완전한 비밀 하에 디자인하고 개발한 팀이 있는 곳으로서 수수한 사무실이다. 사실, 이름도 수수하다. 지난 월요일, 선별한 저널리스트를 마이크로소프트가 스튜디오 B로 초대했다. 보안대와 기밀실을 지나 사무실과 연구소, 실험실, 제작실로 들어갔다. 이곳에 서피스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들이 거주하고 있었다.

윈도와 윈도 라이브부 사장인 스티븐 시놉스키(Steven Sinofsky), 서피스 실장인 패노스 파나이(Panos Panay)가 여기저기를 보여줬다. 빌딩을 투어하면서 시놉스키와 파나이는 서피스를 만들면서 부딪혔던 난관에 대해 광범위하게 얘기해 줬다. 제일 일반적인 문제는 일종의 거래였다.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와 달리 여러가지 물리적인 제약이 따르기 때문에 하드웨어 디자인은 어려운 균형잡기였다. 시놉스키는 이와 반대로 소프트웨어의 경우 더 많은 코드를 작성하여 일을 더 간단히 할 수 있게 한다고 주장했다.

서피스의 주요 디자인도 균형의 산물이다. 예를 들어서 10.6인치인 화면 크기부터 흔치 않다. 표준 OEM 크기는 10.1인치나 11.1인치이며 10.6인치는 별도로 제작을 해야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0.1인치 화면을 맨 처음 시도해 봤지만 멀티태스킹 뷰가 너무 작았고, 11.1인치의 경우 그 문제는 해결됐지만 더 많은 전력요구때문에 무게가 무거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렇다고 무게를 줄이면 배터리 수명도 줄어들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이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Many hundreds of cardboard, 3D printed, and metal prototypes were built to get the size and shape of the device just right.

그래서 크기와 무게, 전력 등을 고려한 균형, 혹은 타협의 산물이 10.6인치였다.

화면 해상도 또한 유사한 과정을 겪었다. 서피스는 일반적인 1366×768 해상도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이패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비교하면 불리해질 수 밖에 없다고 인정한다. 다만 해상도 또한 균형의 산물이라 해명했다. PC 노트북에서 널리 쓰이고 있는 해상도가 1366x768이며, 웹 콘텐트 대부분은 적어도 그 해상도에 맞춰져 있다. (가령 1920x1080와 비교할 경우 여러 사이트의 좌우 아래 쪽이 비어 있을 것이다.)

애플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만들 때 했던 것처럼 해상도를 두 배 더 늘리는 것이 말끔한 해결책이기는 하지만 댓가가 따른다. 더 많은 전력과 GPU를 더 많이 사용한다는 점이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또한 뭣보다 주변 조명과 거리에 크게 좌우된다. 저반사율 더 나은 대비도가 있는 경우의 저해상도 화면은, 더 높은 반사율과 더 낮은 대비도가 있는 고해상도 화면보다 사진을 더 좋게 나타낼 수 있다. 거래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거래를 듣기에는 흥미로왔지만 서피스를 충분히 써 볼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의 결정이 옳았는지는 말할 수 없다. 그럴 기회가 아직 없었으며, 앞으로 기회가 생기면 그 때 마이크로소프트의 ‘거래’가 어떤지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가 하나의 기업으로서 현재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논할 수 있겠다. 하드웨어는 오랫동안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매우 중요한 부문이었다. 최초의 마이크로소프트 마우스는 초기 버전 윈도의 가치를 덧붙여주는 본질적인 제품이었다. 엑스박스 360 또한 전체 플랫폼을 세우려는 심각한 시도였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박스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를 제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이크로소프트는 한 번도 하드웨어 회사인 적이 없었다. 하드웨어는 그 자체의 사업이라기보다 소프트웨어 판매를 북돋는 부수적인 역할에 머물렀다. 9월경, Seattle Times에서 마이크로소프트 CEO 스티브 발머는 회사가 변화리라 말했었다. 핵심은 계속 소프트웨어이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기기-서비스 회사가 되리라는 얘기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사람들이 돌리는 소프트웨어만이 아니라 소프트웨어가 돌아가는 하드웨어도 만들고 소유할 것이었다. 이번 달 초, 발머의 주주들에게 보내는 서한에서도 되풀이된 메시지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적어도 아직까지는 애플이 되려하지 않고 있다. 전세계 13억 윈도 사용자들의 요구가 다양하며, 하나만으로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는 점을 발머는 인정했다. PC OEM은 앞으로도 작동할 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이크로소프트는 보다 하드웨어 회사로서의 면모를 갖출 것이었다.

스튜디오 B와 서피스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시작한 전환의 시작이다.

시놉스키와 파나이는 스튜디오 B에 모인 저널리스트들에게 CNC 밀링머신과 레이저 기기, 그 외 중국 공장에서 서피스를 만들 때 쓰일 여러가지 기계들을 보여줬다. 사실 마우스와 키보드,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다른 하드웨어 제품을 개발할 때에도 그런 기술을 스튜디오 B가 써오기는 했지만 이전에는 대량생산용 기기와 유사한 정도였었다. 지금은 완전히 같다. (적어도 긴밀한 관계가 있다. 스튜디오 B가 연간 백만 대의 유닛을 생산할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제일 크고 빠른 설비를 장비하진 않는다.)

스튜디오 B에서 내린 디자인 결정 사항을 최대한 빠르고 정확하게 생산라인에 붙이려는 의도 때문이다. 그 때문에 같은 기능을 가진 기계들을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레드먼드에서 결정할 수 있다면, 극동에서 곧바로 또 해낼 수 있다. 덕분에 빠르고 정확하게 프로토타입을 만들어낸다.


The hinge used to hold the kickstand is one of the many custom components used in Surface’s manufacture.

스튜디오 B는 또한 현장 테스트도 한다. 우리는 터치커버와 킥스탠드상에서 힌치 내구성 테스트 및 극한 상황의 온도와 습도에서도 잘 돌아가는지를 확인하는 환경 테스트, 낙하 테스트, 케이스나 마더보드의 변화가 별도로 제작한 MIMO 안테나의 성능에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RF 테스트 등의 광경을 보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테스트가 전통적이지 않다는 말이 아니다. 디자인을 다루는 곳이라면 세계 어디에서라도 비슷한 장비를 갖추고 마이크로소프트가 행하는 똑같은 테스트를 그대로 한다. 하지만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생산의 긴밀한 결합은 스튜디오 B에게 새로운 사항이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처럼 수직통합적인 하드웨어 기업으로서 스튜디오 B를 설치했다. 서피스는 애플 티비처럼 취미(hobby)가 아니오, 오리지날 엑스박스처럼 곧바로 살 수 있는 부품만으로 조립한 기기도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심각하게 여기는 하드웨어 사업이다.

“사업”은 중요한 단어다. 가격을 발표하기 전, 가격에 대한 루머가 왕성했다. $200의 손해 보는 가격으로 판매를 늘려 윈도 RT를 일단 쥐어준 다음에 메트로-스타일의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독려한다는 루머도 있었다. 그런 접근이 전례 없는 일도 아니다. 예를 들어서 아마존도 킨들 파이어로 유사한 접근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놉스키는 서피스는 그렇지 않음을 분명히 했다. 순수한 사업이며 그 뜻은 돈을 벌기 위한 사업이라는 의미다. 서피스는 마진을 갖고 팔린다. 다만 소비자 손에 쥐어 주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소매점을 통해 판매할 것이기에, 중간 마진은 당연히 없앨 수 있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소매점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의 깊게 통제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내부에는 거대한 크기의 “Store Zero”가 존재한다. 인력 훈련과 가게 레이아웃 및 디자인, 홍보와 디스플레이를 실험해 보기 위해 실제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그대로를 갖다 놓은 복제품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직접 서피스 제작에 뛰어들었기 때문에 좌절해 하는 OEM 협력사들이 있다. 일단 자신의 길을 가기에 앞서 OEM이 어떻게 하는지 바라본 다음, OEM 작업 팀과 서피스 팀을 분리하여 스토어 제로에도 확대시켰다는 것이다. 서피스 대표가 스토어를 방문할 때면, 원래 써드파티 제품용으로 만들었던 진열 공간 발포 고무로 채우고, OEM 팀이 방문할 때면 서피스를 발포 고무로 바꿔놓고 써드파티 하드웨어를 가득 채워 놓는다고 한다.


The hinges of these Touch Covers are being folded back and forth millions of times, testing them to destruction.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의 마진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 비밀로 하고 있다. 화제가 되는 제품이 나올 때면 iSuppli와 같은 곳에서 분해를 한 다음, 역공학을 통해 부품가와 조립가를 알아낸다. 마진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기 위해서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러한 노력에 대해 선점적인 공격을 했다. 플래시 메모리와 같은 범용 부품에 대해서는 써드파티가 비용을 제공할 수 있지만, 별도로 만든 부품에 대해서는 다른 문제이다. 그리고 서피스가 채용한 별도 부품은 200가지가 넘는다. 이런 부품이 범용 부품보다 비싼지 싼지는 알 수 없으며, 얼마나 많이 제조하는지, 자본 비용이 얼마나 들어가는지 등 여러 요소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특정 수치는 주어진 바 없으나 마이크로소프트가 대규모로 판매하고 싶어한다는 힌트는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를 더 공개할수록 진짜 테스트도 곧 시장에서 이뤄질 것이다. 시장이 마이크로소프트의 바람대로 움직이지 않을 경우, 서피스에 대한 투자, 그리고 “기기 및 서비스” 회사로서의 위치 재정립은 가치가 없어질 것이다. 만약 판매가 잘 이뤄질 경우에는? 애플의 10년에 걸친 공급망 투자에 비교해 볼 때 마이크로소프트는 신참내기이다. 대규모 생산의 헛점도 가릴 수 있을 것이다. 바로 의도가 거기에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진심이다. 기기 및 서비스 회사가 되려 한다면, 스튜디오 B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무기이다.

Peter Bright / Peter is a Microsoft Contributor at Ars. He also covers programming and software development, Web technology and browsers, and security. He is based in London, UK.

How Microsoft transformed Studio B into a real hardware company | Ars Technica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data_news_resize

 

터키의 대통령 홈페이지에 Apple의 교육 담당 부사장 John Couch와 압둘라 귈 대통령과 회담 한 모습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ElmaDergisi에 따르면, $45억 예산을 투입 해 터키의 초등학교에 태블릿이 도입 될 계획에 따라 터키를 방문한 것 같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은 iOS에서 이전 터키어 F 키보드 레이아웃 문제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한 것 같습니다.

http://www.tccb.gov.tr/news/397/85060/president-gul-receives-couch-of-apple.html

Eddy Cue는 지난 2011년 1월, Tim Cook, Scott Forstall, Philip W. Schiller에게 7인치 태블릿 단말기 시장이 유망하다며, Apple도 개발해야지 않겠냐며 제안을 한 이메일이 밝혀 졌습니다.

http://www.engadget.com/2012/08/03/eddy-cue-wanted-7-inch-ipad/

Gartner는 2012년 세계 태블릿 판매 대수를 약 1억 1,190만대로 예상하고, 그 중 iPad를 약 7,299만대로 61.4%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한, 2016년 3억 6,920만대로 증가, iPad는 1억 6,960만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한편, Microsoft의 Windows 8 기반 타블렛도 점유율도 올라것으로 예상 되지만, 당분간 Apple이 부동의 1위로 계속 랭킹 할 것이라고 전망, 분석 하고 있습니다.

http://www.gartner.com/it/page.jsp?id=1980115

대만 Apple은 아시아 공급 업체와 협력하여 8인치 액정 태블릿 기기를 테스트하고있는 것 같다고 합니다.

약 8인치 액정의 새로운 기기는 AU Optronics와 LG Display에서 테스트용 패널을 공급 받고있는 것 같습니다.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052970204795304577222354104574994.html

DIGITIMES 가 업계 관계자의 이야기로 Foxconn Electronics가 브라질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조립 라인 준비가 완료되어 생산 체제가 갖추어진 것 같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 http://www.digitimes.com/news/a20120201PD204.html

Strategy Analytics는 2011년 4분기 태블릿 판매 조사 결과를 발표 하고 있습니다. 총 4분기 동안 판매된 태블릿 PC 2680만대 중, iPad는 57.6%로 점유율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전년 4분기 판매된 태블릿 PC 1070만대 중 iPad는 68.2%의 점유율로 독보 적이였으나, 올해 들어 Android 타블렛의 점유율이 약 10% 가량 성장하며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http://www.strategyanalytics.com/

Amazon에서 6인치 터치 패널 방식 E Ink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99 달러의 Kindle Touch, 3G 기능이 있는 149달러 Kindle Touch 3G, 터치 스크린은 아니고 버튼을 채용한 79달러의 Kindle, 7인치 IPS 액정과 듀얼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199 달러의 태블릿 Kindle Fire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Kindle Fire는, 전자책의 열람, 음악, TV프로, 영화의 재생, Android 어플리케이션도 이용 할수 있다고 합니다. 새로운 Kindle은 Kindle touch와 Kindle touch 3G는 11월21일(월)출하 예정, Kindle Fire는 11월15일(화)출하 예정으로, 예약 접수 받는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 Engadg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