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UG

Korean Macintosh User Group

Posts in the 직원 category

직원 빼가기를 둘러싼 그 분들의 설전

The no-hire paper trail Steve Jobs and Eric Schmidt didn’t want you to see

By Jeff Blagdon on January 23, 2013 01:32 am

팜의 전 CEO 에드워드 콜리건(Edward Colligan)의 2012년 8월 7일 발언에 따르면 스티브 잡스는 팜이 애플 직원 고용을 멈추지 않을 경우 특허 소송을 제기하리라 위협했었다. 이 주장의 근거가 최근 나온 메일에 나와 있다. 2000년대 중반 실리콘 밸리의 비-고용 약정이 얼마나 퍼져 있었는지 알 수 있다. 애플과 구글, 인텔 등은 “신사 협정”에 따른 민사소송에 집중하고 있다. 이 신사 협정이 직원들의 지위 및 임금 손실에 따른 피해(수 억 달러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에 대한 집단 소송에 영향을 주고 있다.

콜리건의 진술을 보면 그는 2007년 8월, 잡스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잡스는 팜이 애플 직원을 빼내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고, “팜과 애플 간의 약정을 제안”했다. 직원 빼가기를 막기 위한 것으로서, “팜이 만약 그런 약정에 동의하지 않으면 애플의 수많은 특허에 대한 침해 소송을 받을 수 있으리라” 말했다. 콜리건은 그런 약정이 불법일 가능성이 있으며, 팜은 자신의 특허를 갖고 있기 때문에 맞소송도 불사하리라 답 메일을 보냈었다. 그러자 잡스가 다시금 답 메일을 보냈다. “‘둘 다 수많은 변호사들에게 돈을 퍼부어 주리’라 말씀하신다면야, 우리 각자 회사 재정 상태의 비대칭성을 알고 계시리라 확신합니다.”

잡스의 분노를 일으킨 회사가 팜만은 아니었다. 위의 에릭 슈미트에게 보낸 메일을 보면 구글 이메일 또한 애플 CEO의 “핵전쟁”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이 메일에서 잡스는 구글의 휴대폰 소프트웨어 그룹이 애플 아이포드 그룹 직원들을 “끈질기게 고용하고 있다”며 그런 일을 멈추도록 요구했다. 구글 내부 메일에 따르면 구글의 전 고용전략가였던 암논 게슈리(Amnon Geshuri)가 슈미트에게 한 보고가 나온다. 애플의 한 직원을 구글로 오라 설득하는 모집자(recruiter)가 한 명 있었고, 그를 “한 시간 내에 해고”할 것이라는 내용이다. 인력운용실의 전 책임자였던 쇼나 브라운(Shona Brown)은 “적절한 대응”이라면서 게슈리에게 “이 해고를 그룹 전체에 알려서 본보기로 삼으라”고 요청했다.

이런 종류의 비-고용 약정(pact)에 전략적 이익이 있다는 주장이 있기는 하지만, 메일을 보면 최고 수준의 간부들이 법적 파문을 우려하고 있다는 점이 분명해 보인다. 위에서 보면 구글의 에릭 슈미트는 약정을 명시적으로 언급하는 증거를 만들고 싶어 하지 않다는 말이 나온다. 회사가 “나중에 고소를 당할 수 있어서”였다. 별도의 이메일에서 인텔 CEO 폴 오텔리니는 약정의 존재를 “널리 알리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표현했다.

아래 링크를 보면 어도비와 인텔 등과 같은 곳에서 고용하지 말아야 할 회사 목록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대부분은 하지 말라는 내용이다. 주된 내용은, 목록에 있는 기업 직원들 중 누군가 직접 지원하는 경우야 인사 부서가 자유롭게 받아들일 수 있지만, 금지시킨 회사 직원을 인사 부서가 직접 접촉해서 고용을 시작하지 말 것이다.

View full Gallery

The no-hire paper trail Steve Jobs and Eric Schmidt didn’t want you to see | The Verge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data_applenews_apple_supplierresponsibility

data_applenews_Apple_SR_2013_Progress_Report

Apple이 2013년 제조 업체에 대한 관리 책임 보고서를 공개 했습니다.
상세 내용으로 직원의 지원, 노동자의 권리와 인권, 건강과 안전, 환경, 책임에 대해 서술하고 있습니다.

http://www.apple.com/supplierresponsibility/

Verizon Wireless는 전 직원 대상 9월 21일 ~ 30일 총 열흘간 휴가 금지를 요청하고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21일 새로운 iPhone이 발매되는 것이 아닌가 추측되고 있습니다.

http://www.verizonwireless.com/b2c/index.html
http://techcrunch.com/2012/08/21/iphone-5-launch-date/

San Jose Mercury News에 의하면 Apple은 직원들에게 경쟁 업체에 의한 도청에 걱정이 없이 자유롭게 대화할 수 있는 장소로, 직원들을 위한 카페테이라를 건설한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건물은 2층으로 이루어 지며, 커피숍, 회의실, 라운지 공간 그리고 정원등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지하에 70대 정도의 차량이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도 제공 된다고 합니다.

http://www.mercurynews.com/cupertino/ci_20481367/apple-gets-green-light-new-21-468-square

Apple은 유럽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비즈니스를 지원하기 위해 아일랜드에 위치한 유럽 본사 Apple Distribution International의 직원을 현재 2,800명에서 500명 더 증원할 것이라고 발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18개월에 걸쳐 새로운 유럽 본사 건물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한, 이러한 분위기는 유로 위기와 아일랜드의 실업률이 14.3%로 높아짐에 따라 고용 촉진을 위해 Apple을 비롯해 미국 기업들이 방안책을 마련하려 동조하고 있다고 합니다.

http://www.reuters.com/article/2012/04/20/us-apple-ireland-idUSBRE83J0PI20120420

Apple 직원을 대상으로한 타운 홀 미팅에서, Tim Cook은 새로운 직원 할인 제도를 발표 했습니다. 6월부터 Mac 구입시 (Mac mini 제외) 500달러, iPad 구입시 250달러의 할인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http://9to5mac.com/2012/01/25/tim-cook-at-todays-town-hall-starting-in-june-apple-employees-get-500-off-macs-250-off-ipads/

Apple과 IBM의 구성 요소를 제조하고있는 대만 Jingyuan Computer group의 중국 심천 공장 직원 1,000여명이 파업을 진행 했었다고 합니다.

Jingyuan 선전 공장에서는 직원에게 월100~120시간의 잔업 요구했으며, 그 밖에도 높은 재해 발생률, 고령 직원의 대량 해고, 관리자의 폭언 등의 문제가 비롯되 파업이 진행 됐다고 합니다.

현재 파업은 종료 됐으며, 댓가로 잔업 시간을 줄이기로 했다고 합니다. 참 먹고 살기 힘들죠.

http://www.appleinsider.com/articles/11/11/24/1000_workers_strike_at_apple_keyboard_supplier_over_long_hours.html

Apple은 사내 교육으로 Store 직원들에게 APPLE에대한 교육적인 의미를 전달했다고 합니다.

A – Approach the customer with a “warm welcome” ; 고객에게 “따뜻하게” 다가감
P – Position, Permission, Probe — Tell the customer what you want to do, ask permission, and then ask them questions to determine their needs. ; 역할, 동의, 조사 — 고객이 원하는 것을 말해주고 동의를 구한 다음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결정할 수 있도록 질문을 함
P – Present the appropriate product solution that fits their needs. ; 고객에게 꼭 필요한 적절한 제품 솔루션을 제시함
L – Listen to their concerns. ; 고객의 소리에 귀를 기울림
E – End with a fond farewell and an invitation to return. ; 따뜻한 인사로 고객을 배웅하여 고객이 다시 방문하도록 함

자료 출처는 비디오 영상이 였으나, Apple의 사내 보안 문제로 삭제 된 것 같습니다.

http://vimeo.com/28006536

팀 쿡은 올해 초 애플 내 자선단체를 설립하였습니다. 애플과 직원들의 매칭 기부 프로그램(1+1=2)으로, 직원들은 연간 최대 $10.000의 금액을 기부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애플 직원들이 $130만 달러 + 애플 $130만 달러를 기부해 = 총 $260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합니다.

http://www.appleinsider.com/articles/11/11/10/apples_charitable_matching_program_raises_2_6m_for_nonprofits.html

Apple은 직영점 직원들에게 10월 2째주 휴가를 금지시키고 있다고 합니다.

정확한 소식에 의하면 10월 9일(일) ~ 10월 12일(수)과 10월 14일(금) ~ 10월 15일(토)에 휴가 제한을 하고 있습니다.

10월 9일(일)부터 10월 12일(수)까지 휴가 제한은 iOS 5의 릴리스와 연관되어 보이며, 릴리즈된 다음날 10월 10일부터 전화문의가 폭주할 것을 대비 한 것으로 보고 있는 듯 합니다. 또한 Twitter는 10월 10일(월) ~ 10월 12일(수)에 iOS 5로의 통합을 테마로 한 개발자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며,

10월 14일(금)과 10월 15일(토)에 발생되는 휴가 제한은 5세대 iPhone 스폐셜 발표 이벤트로 휴가 제한이 예정된 것 같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AppleInsider

Sprint의 책임자는 직원들에게 어느누구에게도 iPhone에 대해서 코멘트하지 말아달라고 당부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Sprint는 iPhone 발매에 대해 고객이 질문할 경우 “종종 관련 기사가 올라오지만, 정확한 정보는 아직 없다”라고 응대할 것을 일러 줬으며, 최신 정보를 원한다면 sprint.com의 Newsroom에 방문해줄 것을 권유하라고 직원들에게 지시하였습니다.

관련기사 😕AppleInsi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