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UG

Korean Macintosh User Group

Posts in the 인터뷰 category

지금은 애플의 종말이 아니다.

This is NOT the END of Apple

Nov 15, 2012

2012년 10월, 팀 쿡의 기조연설 이후로 애플의 종말이 어떻게 닥칠 것인지라든가, 잡스 이후의 애플이 죽었다라는 언론 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애플 팬보이처럼 들리겠지만 그러한 보도들은 말이 안 된다. 실제로는 “군중심리”에 가깝다. 사람들과 블로그들도 보다 많은 노출도와 클릭율을 위해 애플이 죽으리라는 여론에 뛰어 올라타고 있다. 한 저명한 필자의 아이폰 리뷰를 보면 처음에는 싫어했으면서도 결국 아이폰 5가 “지구상에 나타난 최고의 휴대폰“이라 평했다. 일단 놀라운 점은, 도대체 사용하지 않고서도 어떻게 제품 리뷰를 작성할 수 있을까였다. (그래서 본지에서는 제품 리뷰를 거의 하지 않는다.)

아이폰 기조연설과 최근의 아이패드 미니, 13″ 레티나 등에 대한 필자의 분석은 팀 쿡의 애플이 종말과 거리가 매우 멀다이다. 비록 간부층이 바뀌고 책임자가 바뀌는 사건이 있기는 했지만 필자는 애플의 미래에 대해 낙관적이다.

왜인지 알려드리겠다.

“혁신” 제품의 정의에 대해 우리는 비뚤어진 감각을 갖고 있다.

제일 영향력 있다는 인물들의 혁신에 대한 정의부터 기본적으로 알아보자.

영국 가디안지의 댄 크로(Dan Crow)의 말이다. “거의 3년 전, 아이패드 발표 이후로 [애플은] 진정 새로운 제품을 발표한 적이 없다. 그 대신 애플은 현재 제품라인의 점진적이고 과장광고가 된 제품만을 만들고 있다.”

애플이 “새로운” 뭔가를 도대체 언제 발표했을까? 아이포드는 Creative의 Zen MP3 플레이어에서 아이디어를 얻었고, 아이폰은 다시 디자인한 제록스 PARC의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를 휴대폰에 합쳤으며 아이패드는 (후지쯔와 비슷하면서) 최적화된 하드웨어로 만든 태블릿 PC였다.

더군다나 애플은 얼리어돕터만을 위한 제품사업에 한 번도 뛰어든 적이 없었다. 애플은 혁신의 전파 이론에 묘사된대로, 소비자 그룹의 나머지 중, 초기의 절대다수를 위한 제품을 판매한다.

따라서 애플이 이야기하는 혁신적인 애플 브랜드는 다음과 같다. 성숙한 기술을 가지고 디자인을 다시 한 다음에, 사용하기 쉽고 즐겁도록 패키지로 만든 제품이다. 여기서의 패키지는 사람들이 이해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어째서 애플이 다른 제품들과 사양 경쟁을 벌이지 않는지 이해하실 것이다. 그들은 최고로 빠른 CPU나 더 크고 밝은 화면을 내세우지 않는다.

기술적으로 애플은 기술로 보나 제품으로 보나 리더인 적이 없었다. 애플 제품 라인을 보면, 모두가 다 보다 빠른 대안이라 할 수 있다. 적절한 타이밍에 등장하여 놀라운 기세로 시장을 차지한다. 아이포드와 아이폰, 아이패드가 어떻게 세상을 점령했는지 보시라.

Apple is in the business of Incremental Products.

새로운 애플 제품에 대한 또 다른 불만이 하나 있다. 아이패드 3가 나온지 7달만에 아이패드 4가 나왔다는 점이다. 아이패드 3는 이제까지 300만 대가 팔릴 정도로 애플에서 제일 많이 판매한 아이패드였다. 그래서 애플이 300만 명의 아이패드 3 소비자들을 공식적으로 엿먹였다는 주장이 많다.

동의하지 않는다. 여기에 대해서는 이전에도 밝힌 바 있다. 애플은 최신 기술에 발맞추기 위해 제품 업데이트를 계속 해야 하지만, OS 업데이트를 최신 기기와 이전 기기 모두 돌아가게 함으로써 생태계를 구축한다. 애플은 이전 제품을 곧바로 시대에 뒤떨어지게 만들지 않는다.

삼성 갤럭시 S2의 안드로이드를 최신 젤리빈으로 업데이트해보신 적 있는가? 갤럭시 S2 또한 안드로이드 소프트웨어를 최신으로 업데이트시킬 공식적인 방법은 이 글을 쓸 때까지 나오지 않았다.

7개월의 제품 주기가 중요한 이유는 정작 다른 데에 있다. 애플이 이제 자신만의 게임에서, 빠른 추종자(fast-follower)를 능가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필자 생각이기는 하지만, 이점이야말로 여러 많은 전문가들이 놓치고 있다. 특히 애플이 기술적으로 자기 공장에서 소유하고 있지 않거나 제조하지 않을 때 더 빛나는 사항이다.

잠시라도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

빠른 추종자 전략은 기본적으로 승리한 제품을 가져다가 10~20% 더 좋게, 혹은 더 저렴하게 만들고 평균 6~8개월동안 그 제품을 빠르게 시장에 내놓는다. 이 정도 속도와 애플의 개발 주기를 비교해 보시라. 빠른 추종자가 이제 새 모델을 내놓았을 때 애플도 전임 모델보다 100% 더 나은(애플은 아이패드 4가 이전의 아이패드3보다 두 배 더 빠르다고 주장한다) 신모델을 내놓는다. 빠른 추종자의 모델이 구식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팀 쿡이 워낙 공급망의 귀재인 덕분에 애플의 앞날이 밝다는 얘기다. 오히려 앞으로 제품 업데이트를 더 자주 기대해도 좋을 성 싶다. 적어도 일 년에 두 번?

iPhone 5 and iPad Mini: It’s the iMac and MacBook all over Again.

글을 마치기 전에, 올해 애플이 선보인 제일 중요한 제품 두 가지에 대한 빠른 분석을 할까 한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거대한 혁신이 일어나리라 기대하지는 않는다. 새 제품 마케팅을 좀 과장해서 하는 면이 없잖지만 애플의 혁신은 범위 안에서 맨 처음에만 나올 뿐이고, 그 다음부터는 여러 해에 걸쳐 점진적인 개선이 등장한다. (더 커지는 것도 있고 더 작아지는 것도 있다.) 아이맥과 맥북의 발전 과정을 보시면 범위라는 것이 무엇이고 결국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Step 1: 제품을 아예 정하거나 완전히 궁극적으로 바꿔버리기
Step 2: 기술과 제조 과정의 발달에 따른 개선
Step 3: 될 수 있는 한 오래 오래 유지시키기

애플이 성을 쌓은 뒤 해자를 둘러 파 놓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음 또한 지적해야겠다.

따라서 아이패드 미니는 순수하게 방어적인 의미를 갖는다. 애플은 자기가 전자책 시장을 놓쳤음을 분명 깨달았을 것이다. 아이패드의 크기와 무게가 장시간의 독서에는 최고가 아니라는 사실 말이다. 아마존의 킨들 생태계는 매우 잘 이어지고 있으며, 고객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범위 안에서 뭔가 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다.

So what’s next?

팀 쿡은 최근 D10 컨퍼런스 인터뷰에서 애플이 신제품을 어떻게 개발하는지 약간 알려줬다. 그의 말만 들어 보면 아무 것도 말 안 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업계에 있다면 그가 대단히 많은 말을 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을 것이다.

1)우리가 핵심 기술을 통제할 수 있을까요?
2) 이 분야에 대해 다른 이들이 해놓은 것보다 훨씬 그 이상의 뭔가를 기여할 수 있을까요?
3) 우리 모두가 원하는 제품을 만들 수 있을까요? (우리가 합리적으로 좋은 대리물(proxies)이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위 세 가지 주안점을 생각한다면 혁신이라는 애플 브랜드에 대한 분석은 다음과 같은 두 가지로 결론내릴 수 있다.

1) 시기가 올바르지 않다거나 고객에게 올바르지 않다 여기면 애플은 새로운 뭔가를 발표하지 않을 것이다.

2) 무엇이 다음이냐를 찾으려면, 현재 나와 있는 기술을 일단 보고 인간적이지 않으면서 성과가 저조하지만 중요한 부문이 어디인지를 찾으라.

그렇다면 필자의 추측은 음성 컨트롤(시리도 잘 하지는 못 하고 있다)과 애플 티비, 혹은 새로운 TiVo 타입의 시스템을 들 수 있다.

보시다시피 애플은 과거에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오늘날 역시 다른 걸 하지 않고 있다. 그들에게 죄가 있다면 과장된 마케팅, 혹은 올해 너무 신제품을 많이 출시했다는 점 정도를 거론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 경쟁자들이 훨씬 더 많아 잘하고들 있기 때문에 애플로서도 앞길이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다. 다행히도 애플은 자기들이 무엇을 하고 있고 자신들의 레서피가 경쟁사들보다 나음을 꾸준히 증명해왔다. 당연히 애플도 우리처럼 실수도 저지를 테지만, 역시 우리들처럼 용서해줄 것이다. 스티브 잡스를 포함하여 잘 맞지 않으면 애플을 떠날 것이고, 돌아오는 이들도 여전할 것이다.

이 분석에 대해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다. 주저 말고 아래 코멘트를 남겨 주시기 바란다. 감사한다!

This is NOT the End of Apple | Design Sojourn)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The Verge는 오랫동안 Apple 제품의 광고 사진을 촬영하고있는 전문 포토그래퍼, Peter Belanger의 인터뷰를 제공 하고 있습니다.

Peter Belanger에 따르면, Apple은 eBay, Nike, Pixar, Square 같은 클라이언트 중 하나이며, Apple 팀이 그린 스케치를 바탕으로, Apple의 우수한 예술 감독과 함께 제품 촬영을하고 있다고합니다 . 주요 장비는 캐논 EOS 5D Mark III 와 EF24-70mm F2.8L II USM 줌 렌즈와 조합을 중심으로 촬영을 실시하고 있다고합니다. 스튜디오에서는 Phase One 디지털 백 , Sinar X , Phase One 645 카메라 를 사용하고있어 지난해까지 Profoto 뿐이었다 합니다만, Broncolor을 올해부터 도입하고 있다고합니다. 소프트웨어는 Aperture에서 RAW 현상 및 파일 관리하고 Capture One Pro와 Adobe Photoshop 을 사용하고있는 것 같고, xScope도 사용하고 있다고합니다.

http://www.theverge.com/2013/5/8/4311868/the-illusion-of-simplicity-photographer-peter-belanger-on-shooting

Technologies

“La victoire d’Apple, une percée stratégique”, pas une “offensive thermonucléaire”

Le Monde.fr | 25.08.2012 à 16h09 • Mis à jour le 25.08.2012 à 16h11

Par Laurent Checola

플로리안 뮐러(Florian Mieller)는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열린 애플 대 삼성 분쟁 결과에 대해 분석했다. 그는 특허 문제를 전문으로 다루는 블로그, Foss Patents의 저자이며,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과 같은 기업의 컨설턴트이기도 하다.

배심원단의 결정을 언론은 애플의 승리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단, 로버트 스크로블(Robert Scroble)만은 삼성이 비록 10억 달러(약 8억 4,000만 유로)를 물어내야 하지만 스마트폰 시장의 정상으로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는데요. 당신의 생각은 어떠십니까?

애플은 이제 중대한 단계에 도달했고 안드로이드 진영에 비해 유리한 위치를 점유했습니다. 하지만 애플이 강조한 특허들은 상당히 주의깊게 선택한 특허들이에요. 법원에 제시할 수 있을 정도로 제일 단순한 것이었습니다. 이 재판을 승리하기가 쉬웠다는 말은 아닙니다만, 애플은 확실한 승리를 바랬어요. 더 야심찬 주장은 접어 뒀지만 그 효과는 더 강력할 겁니다.

애플 대 삼성 재판 중, 애플은 특허 침해로 인한 피해핵을 27억 5천만 달러로 제시했습니다. 배심원단은 삼성에게 10억 달러 이상을 결정했고요 이 차이점에 대해 설명해주시겠습니까?

원래 기업들은 피해액을 최대로 산정해서 요구하고 배심원단은 최소한으로 되돌리죠. 10억 달러의 차이를 내야 한다고 어디에 법으로 적혀 있는 것도 아닙니다. 루시 고 판사는 배심원단에게 특정 피해액 추산을 다시 돌릴 수 있습니다만, 삼성이 의도적으로 애플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단할 경우 실제 피해액을 세 배로 부풀릴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삼성이 최종적으로 지불해야 할 금액은 10억 달러보다 더 줄어들 수도,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 특정 삼성 제품의 판매금지 조치가 있으리라고 보십니까?

미국 법에 따르면 법원 명령은 판사의 특권 중 하나입니다. 애플의 삼성 제품 판매금지 요청을 조사하기 위한 새너제이 재판소가 9월20일에 공판을 엽니다. 고 판사도 지적했습니다만, 현재 절차에 대한 협의가 계속 이어질 경우, 판매금지를 위한 실제 공판은 늦춰질 수도 있겠습니다.

애플은 기기 디자인에 대해 공격했습니다만, 삼성은 무선 기술에 대한 자신의 특허를 쌓아둬 왔습니다. 배심원단은 삼성의 주장을 어째서 귀기울이지 않았을까요?

삼성이 주장한 특허는 공정하고 합리적이어야 하며 비차별적으로 주장해야 할 FRAND 특허입니다. 따라서 일반적인 배심원이 어려워하는 부분이고, FRAND에 대한 더 중요한 결정은 전문적인 판사들이 내립니다.

삼성은 배심원 판정에 대해 “소비자가 피해자다”라는 성명서를 냈습니다. 배심원단의 결정이 가질 수 있는 여파는 무엇이겠습니까?

삼성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제품을 수정할 것입니다. 우선은 특정 제품의 외양부터 바꾼 다음, 구글과 함께 운영체제 작업도 해야 할 겁니다. 잠재적으로는 그들의 애플리케이션도 수정 대상이죠. 하지만 이번 특허 분쟁은 스티브 잡스가 안드로이드에 대해 하겠노라고 말했던 핵전쟁급까지는 아니었습니다. 단기적으로 삼성은 안드로이드 시장에서의 지위를 위협받지 않을 겁니다.

그러나 애플은 전략적인 쾌거(percée)를 이뤘고, 삼성은 위조범(contrefacteur)로 낙인이 찍혔습니다. 차후의 법적 분쟁에서도 애플에게 도움이 될 겁니다.

캘리포니아 배심원단의 결정이 있기 전 날, 한국에서의 특허 분쟁에서 삼성과 애플은 주거니 받거니(renvoyer dos à dos)를 이뤘는데요. 앞으로 두 기업간 특허 분쟁의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삼성이 애플을 상대로 한 특허 분쟁에서 자기의 특허로 이긴 유일한 나라가 한국임을 지적해야겠습니다. 삼성은 현재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애플을 상대로 한 분쟁에서 모두 패배(perdu)했습니다. 다음 판정은 9월 중순과 10월 중순, 독일 만하임에서 열립니다.

“La victoire d’Apple, une perc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data_news_Screen_Shot_2013_01_10_at_9.53.23_AM_645x250

 

TNW에 따르면, Apple의 월드 와이드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Phil Schiller는 Shanghai Evening News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중국 시장에서 큰 점유율을 얻고 있지만, 가능성에 대해 충분하다고는 말 할 수 없으며, 또한 투자는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한편, 전세계 스마트 폰 출하 대수 점유율에서 Apple은 21%인 데 비해, Samsung이 33%로 점유율을 확대하고있다라는 질문에 대해, Phil Schiller는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생산 공정, Retina 디스플레이, 알루미늄 케이스 제작 등 최고의 기술을 사용하여 제품에 자부심을 가지고있다. 무엇보다 우린 사용자 경험이 중요하며, 점유율은 부산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http://thenextweb.com/apple/2013/01/10/apples-schiller-says-that-despite-the-popularity-of-cheap-smartphones-they-will-not-be-the-future-of-apples-products/
http://newspaper.jfdaily.com/xwwb/html/2013-01/09/content_954119.htm

Apple의 디자인 담당 부사장인 Jonathan Ive은 영국에서 기사 작위를 수여 받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인터뷰 내용이 전달 되었습니다.

Ive는 Apple의 모든 일에 관한 이야기를 꺼낼때 나가 우선이 아닌 우리라고 아우르며, iMac과 같은 제품을 생산하게 된 것은 오직 팀 워크뿐이라며 강조 하였다고 합니다. Apple의 제품은 도구이며 제품을 사용하는데 있어서 디자인이 방해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합니다. 또한, Apple은 제품만을 디자인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을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든 생산 공정도 까지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인터뷰 중 그가 자주 사용 했던 단어는 simplicity와 focus 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사들이 여왕이 차기 iPhone에 대해 물으면 어떻할 것이냐 라는 장난 스런 질문에 죄송하지만. 새로출시하게 될 제품에대해선 대답하지 않겠습니다. 라고 재밋게 화답 해줬다고 합니다.

*조나단은 1992년도에 애플에 입사하였으며, 1997년에 회사의 디자인 담당자로 자리 잡았다고 합니다,

http://www.telegraph.co.uk/technology/apple/9283486/Jonathan-Ive-interview-Apples-design-genius-is-British-to-the-core.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