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UG

Korean Macintosh User Group

Posts in the 사임 category

When founders leave: lessons for Apple from Microsoft, Intel, and Sun

By Anders Bylund

인터넷은 현재 잡스 기사로 가득 찼다. 거의 모든 뉴스가 애플의 지각변동을 태풍소식(Irene)보다도 앞에 다루고 있다. (언제나 고전적인 AOL만은 가수 알리야(Aaliyah)의 사망 10주년 특집과 가십걸의 블레이크 라이블리(Blake Lively)의 사진을 내세웠다. 그런 소식은 AOL이 정통하다!)

아무튼 잡스는 CEO 자리를 COO이자 가끔 CEO 역할을 맡기기도 했던 팀 쿡에게 넘겼다. 선구적인 창립자이자 리더 스티브 잡스는 이제 이사회 의장이라는 보다 전략적인 역할을 맡았고, 어쩌면 트레이드마크 격인 검정색 터틀넥 셔츠를 시나트라-스타일의 턱시도로 갈아입을지도 모를 일이다.

그런데 이런 일은 늘상 있었다. 스티브 잡스 급의 리더가 내려오는 일도 종종 있는 일이다. 카리스마가 가득한 리더가 직함을 남에게 넘겨준 유명한 사례를 한 번 보고, 쿡의 애플이 어떠할지를 알아보도록 하자.

사례연구 1: 빌 게이츠와 스티브 발머의 마이크로소프트

아마 스티브의 사임과 가장 근접한 비교사례는 궁극의 경쟁자 마이크로소프트일 것이다. 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를 세계 최고의 가치를 갖는 회사로 만들어 놓은 뒤 사임했다. 어젯 밤 애플의 시가는 3,490억 달러였지만 1999년 말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치는 6,000억 달러였다.

2 주일 후, 게이츠는 CEO 자리에서 물러나 신뢰하는 부하, 스티브 발머에게 자리를 넘겼다. 게이츠는 수석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그리고 사장으로 남았고, 아키텍트의 자리는 2008년에 포기했다. 다만 게이츠는 계속 마이크로소프트 이사진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는 자선사업에 좀 더 시간을 쓰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영진 교체는 거대한 변화였다. 발머에 따르면 빌 게이츠가 “머리 속에서” 해 놓은 전략계획은 위원회가 해 놓은 일이 됐고 그와 동시에 발머는 게이츠의 리더쉽을 공공연하게 거부하고 나섰다. 2008년, 월스트리트저널에서 그는 이런 말을 했다. “게이츠가 필요 없을 겁니다. 그것이 원칙이에요. 그를 이용한다, 좋습니다. 그를 필요로 한다, 아닙니다.”

발머의 성과는 어땠을까? 그가 CEO를 물려받았을 때의 마이크로소프트 시가는 최고에 달했지만 그 이후로 60%가 감소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크고 중요한 기업이지만 이제 시가총액으로 볼 때 애플보다 1,500억 달러가 뒤진 세계 다섯 번째 기업이 되고 말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슬럼프는 우연한 일이 아니었다. 발머의 지휘 하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인터넷의 기회를 잡는데 실패했고, 모바일 혁명을 놓치고 말았다. 윈도비스타는 나오는데 정말 오래 걸렸고, 나온 뒤에도 평가가 안 좋았다. Duke Nukem Forever와 같은 사례가 되고 말았다. 지난 10년간 판매성장률은 보잘 것 없었고 이윤마진은 줄어들었으며, 한 때 신뢰받고 있었던 현금도 버는 것보다 쓰는 것이 더 많아졌다.

경쟁자를 가차 없이 없애버리는 빌 게이츠의 사업방식을 마음에 들어하지는 않으시겠지만 게이츠의 방식은 먹혔다. 지난 10년간 여러 시장(아이포드와 아이튠스, 아이패드)을 창조에 가깝게 만들어낸 애플은 현재의 제품이 사라지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새로운 것을 만드는데 더 눈길을 둬야 할 일이다.

사례연구 2: 로버트 노이스와 폴 오텔리니의 인텔

인텔의 이야기는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더 낫다. 인텔의 첫 CEO 세 명은 모두 인텔의 공동창립자였고 힘도 제각기 달랐다. 비전 있는 리더였던 로버트 노이스(Robert Noyce)는 CEO 직함을 엔지니어링 천재였던 고든 무어(Gordon Moore)에게, 그리고 “편집증 환자만이 살아남는다”던 영업맨 앤디 그로브(Andy Grove)에게 넘겨졌다. 크레이그 바라트(Craig Barratt)와 폴 오텔리니(Paul Otellini)는 질서잡힌 승계 계획에 따른 강력한 리더쉽의 전통을 지속하고 있으며, 43년된 인텔의 생존력이 의심받은 적은 없었다.

하지만 인텔 주가는 지난 10년간 마이크로소프트를 뒤따라갔다. 윈텔 파트너쉽의 중요성이 떨어졌고 PC 시장 또한 계속 축소돼가고 있기 때문에 인텔의 성장도 느려지고 있다.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은 인텔이 아닌 ARM 칩 기반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이윤비중이 계속 감소하고 있는데 반해, 인텔은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더 많은 이윤을 내고 있다. 간단히 말해서 인텔은 마이크로소프트와는 달리 시장에서 좀 부당한 취급을 받고 있다고 본다.

노이스와 무어, 그로브는 수 십년 간의 방향을 세워 놓았고 계승자의 길을 닦아 놓았다. 인터넷 거품과 경제적인 혼란, AMD와 ARM의 도전에도 불구하고 인텔은 여전히 중대한 회사로 남아 있다. 쿡이 탄력을 잃지 않고 애플을 제대로 운영하여 자신의 자리를 잘 잡아 놓는다면 인텔의 사례는 애플의 미래가 될만하다.

사례연구 3: 스콧 맥닐리와 조나단 슈왈츠의 썬

스콧 맥닐리(Scott McNealy)가 썬의 첫 CEO는 아니지만 4 명의 공동창립자 중 하나가 그이며, 그가 재임했던 기간이 제일 길었다. 22년간 CEO로 있으면서 인터넷 거품의 위기를 거친 후, 그는 2006년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가 볼 때 썬 마이크로시스템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에 있어서 중대한 인터넷 역사를 담당하고 있었다.

조나단 슈왈츠(Jonathan Schwartz)는 고위간부직에 대한 경험이 2년밖에 없었지만 그 또한 10년이 넘는 베테랑이었고, CEO로서는 3년을 보냈다. 그런데 2008년 모기지에 기반한 금융위기는 썬에게 충격을 줬고, 이 위기는 견고한 자금력을 지닌 IBM과 HP에게마저 여파가 미칠 정도였다. 그런데 썬은 이 위기를 벗어날 수 없었고 2009년, 오라클의 인수제의에 동의하게 된다. 맥닐리의 승계자는 찬스를 얻지 못했다.

승계를 더 잘 준비했더라면 불운에 대비할 수 있었을까? 오라클의 썬 인수가 맥닐리의 탓일까, 아니면 그냥 운이 나빴을까? 이유는 그 가운데에 있을 것이다. 맥닐리는 20년간 썬의 현금보유고를 거의 두 배 늘려 놓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특허와 로열티 전쟁을 통해 20억 달러의 추가적인 확보도 해 놓았었다. 즉, 고장난 자동차를 넘긴 것은 아니었다. 어쩌면 좀 덜 무모한 사람을 고를 수도 있었을지 모르겠다.

애플의 미래가 이렇게 되리라 생각하지는 않는다.

큰 그림

위의 사례만큼의 리더쉽-변화가 애플의 사례와 같기는 힘들 것이다. 모두가 팀 쿡을 존경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아무리 그래도 스티브가 남긴 자리는 워낙에 채우기가 힘들다.

잡스가 이사회 의장으로 남아서 다행이라고 본다. CEO가 이사회 리더로 옮겨가고 세대가 바뀌는 인텔의 전통과 많이 유사하다. 또한 최근의 건강과 관련된 병가때문에 새로운 사람에게 자리 맡기기를 서둘렀을 것이다.

그리고 빌 게이츠가 발머에게 해 줬던 것처럼, 스티브가 팀의 손을 언제까지고 잡아줄 수는 없을 것이다. 건강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그런 문제가 없었다. 스티브의 두뇌에서 나온 성공이 어느 정도인지, 그의 천재적인 관여 없이 얼마나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이제 정확히 지켜볼 수 있을 것이다.

Photo illustration by Aurich Lawson

When founders leave: lessons for Apple from Microsoft, Intel, and Sun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By John Gruber

Resigned

한 시간 전, 나온지 10분 된 스티브 잡스의 CEO 사임 뉴스의 확인을 위해 웹을 돌아다니다보니 사임에 대해 “쇼킹”하다는 형용사가 반복적으로 쓰인다는 사실이 눈에 띄였다. 처음에 든 생각은 부적절하다였다. 사임 소식은 전혀 예기치 못한 소식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는 사임이 이뤄지리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물론 쇼킹이 맞긴 하지만 말이다.

필자도 헤드라인을 보고나서 신경시스템에 충격이 왔을 정도였다.

마음 속에 계속 든 생각은 애플의 내일, 일 주일 뒤, 한 달 뒤는 어제의 애플, 일 주일 전, 지난 달과 동일하리라는 점이었다. 팀 쿡은 오늘까지 CEO로 임명되지 않았지만 그는 잡스가 1월, 세 번째 병가를 떠날 때 이후로 CEO 역할을 맡아오고 있었다. 어쩌면 그 전에도 그랬을 것이다. 스티브의 역할이 앞으로 어떻게 되건 간에 직함만 바뀌었을 뿐이라고 본다. 무엇이 그를 괴롭히건 간에, 그의 역할은 줄어들어왔다.

필자가 지난 달, 잡스의 승계에 관한 글을 썼던 것도 우연은 아니다. 두 번째 각주만 보시면 된다.

아마 이 글 전체는 “팀 쿡이 될 것이다. 끝.”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다.

교체할 수 없는 사람을 어떻게 교체한단 말일까? 보시다시피 CEO 직함을 유지하면서 끝이 안 보이는 병가를 떠난 상태다. 하지만 아이패드의 대규모 개선을 포함하여 강력하고 새로운 제품은 계속 나왔다. (그리고 아이패드는 컴퓨터 업계 전반을 뒤바꿔 놓았다.) 일상의 관리를 더 이상 하지 않고 리더쉽을 자신의 오른팔이자 올바른 계승자인 팀 쿡에게 맡겼다. 필 실러와 스콧 포스탈, 에디 큐와 같은 간부들의 기조연설중 제품 발표도 있었다. 다름 아닌 올해 WWDC 얘기다. 여러분도 느낄 수 있었던 바이다. 트위터에 필자가 썼듯이 말이다.

He’s here, but this is the first post-Steve keynote.

애플의 제품은 애플틱한 기능과 디테일로 채워져 있다. 그 안에는 역시 애플스러운 앱과 기기, 애플틱한 상자와 광고, 애플스러운 스토어에서 살 수 있다. 애플은 프랙탈(fractal) 디자인이다. 말하자면, 단순함과 우아함, 아름다움과 기발함, 겸손함이 자리잡고 있는 디자인이다. 단순명쾌하고 진실된 디자인이기도 하다. 비단 애플 제품만이 아니고 전체로서의 애플에서 똑같이 발견하실 수 있다. 애플 자체가 애플스럽다. “컴퓨터는 어떻게 돌아가야 하는가?”, “전화기는 어떻게 돌아가야 하는가?”, “디지탈 시대에서 음악과 앱을 어떻게 살 수 있어야 하는가?”에 대한 대답을 위해서도 스티브 잡스는 똑같이, 애플답게 생각했다. 제일 중요한 질문인 “그런 물건을 만들어내는 회사는 어때야 하는가?”도 진중하게 생각했을 것이다.

잡스가 만들어낸 제일 위대한 것은 애플 제품만이 아니다. 애플 그 자체다.

이번 발표는 오래 전에 계획된 정리된 전이(轉移, transition)의 한 단계를 더 나아갔다고 할 수 있겠다. 아무도 원치 않지만 피할 수 없는 과정이기도 하다. 언제나처럼 잡스는 자신의 방식으로 처리할 것이다.

그렇게 될 것이다.

Daring Fireball: Resigned

위민복님이 번역한 글입니다.

Bloomberg에 따르면 스티브 잡스가 돌연 CEO자리를 내논 것에 대해 건강 상태의 급변에 의한 것이 아니라고 하고 있습니다.

잡스가 CEO 사임을 표한 당일. 그는 쿠퍼??티노 본사에 있었으며, 하루 종일 집무를 보며 정기 이사회에 까지 참석했다고합니다. 잡스와의 친분이 있는 사람에 따르면 그는 지난 몇 주간 외출하지 않았으며, 다만 현재 컨디션은 좋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므로 CEO의 사임은 건강 상태의 악화에 따른 결정이 아닌 것을 뒷 받침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Mac Rumors


Steve Jobs Resigns as CEO of Apple

Tim Cook Named CEO and Jobs Elected Chairman of the Board

CUPERTINO, California?August 24, 2011?Apple’s Board of Directors today announced that Steve Jobs has resigned as Chief Executive Officer, and the Board has named Tim Cook, previously Apple’s Chief Operating Officer, as the company’s new CEO. Jobs has been elected Chairman of the Board and Cook will join the Board, effective immediately.

“Steve’s extraordinary vision and leadership saved Apple and guided it to its position as the world’s most innovative and valuable technology company,” said Art Levinson, Chairman of Genentech, on behalf of Apple’s Board. “Steve has made countless contributions to Apple’s success, and he has attracted and inspired Apple’s immensely creative employees and world class executive team. In his new role as Chairman of the Board, Steve will continue to serve Apple with his unique insights, creativity and inspiration.”

“The Board has complete confidence that Tim is the right person to be our next CEO,” added Levinson. “Tim’s 13 years of service to Apple have been marked by outstanding performance, and he has demonstrated remarkable talent and sound judgment in everything he does.”?

Jobs submitted his resignation to the Board today and strongly recommended that the Board implement its succession plan and name Tim Cook as CEO.

As COO, Cook was previously responsible for all of the company’s worldwide sales and operations, including end-to-end management of Apple’s supply chain, sales activities, and service and support in all markets and countries. He also headed Apple’s Macintosh division and played a key role in the continued development of strategic reseller and supplier relationships, ensuring flexibility in response to an increasingly demanding marketplace.

Apple designs Macs, the best personal computers in the world, along with OS X, iLife, iWork and professional software. Apple leads the digital music revolution with its iPods and iTunes online store. Apple has reinvented the mobile phone?with its revolutionary iPhone and App Store, and has recently introduced iPad 2 which is defining the future of mobile media and computing devices.

Press Contacts:

Katie Cotton
Apple
katiec@apple.com
(408) 974-7269

Steve Dowling
Apple
dowling@apple.com
(408) 974-1896

Apple, the Apple logo, Mac, Mac OS and Macintosh are trademarks of Apple. Other company and product names may be trademarks of their respective owners.

http://www.apple.com/pr/library/2011/08/24Steve-Jobs-Resigns-as-CEO-of-Apple.html



아래 글은 애플의 공식 보도자료이고 스티브 잡스 사임 전문은 이것입니다.

To the Apple Board of Directors and the Apple Community:

I have always said if there ever came a day when I could no longer meet my duties and expectations as Apple’s C.E.O., I would be the first to let you know. Unfortunately, that day has come.

I hereby resign as C.E.O. of Apple. I would like to serve, if the Board sees fit, as Chairman of the Board, director and Apple employee.

As far as my successor goes, I strongly recommend that we execute our succession plan and name Tim Cook as C.E.O. of Apple.

I believe Apple’s brightest and most innovative days are ahead of it. And I look forward to watching and contributing to its success in a new role.

I have made some of the best friends of my life at Apple, and I thank you all for the many years of being able to work alongside you.

Steve


번역문:

2011년 8월 24일. 애플 이사회와 애플 직원들께

나는 만일 내가 애플의 최고경영자(CEO)로서 더 이상 내 직무를 수행할 수 없고 기대를 충족시킬 수 없는 날이 오면 여러분에게 가장 먼저 알리겠다고 항상 말해왔습니다. 불행하게도 바로 그날이 왔습니다.

이로써 나는 애플의 CEO직을 사임합니다. 나는 이후 이사진의 동의하에 이사회 의장과 임원, 애플의 직원으로서 일하길 희망합니다.

나의 후임자와 관련해 나는 우리가 준비한 승계 계획을 실행, 팀 쿡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애플의 새로운 CEO로 임명할 것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나는 애플의 앞날이 매우 혁신적이고 밝을 것이라고 믿고 있으며, 새로운 자리에서 애플의 성공을 지켜보고 이에 공헌하길 기대합니다.

나는 애플에서 내 인생의 가장 좋은 친구들을 만들었습니다. 수년간 나와 함께 일해준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스티브.